헤럴드 팝

방송

[포인트1분]'오늘의 탐정' 박은빈, 이지아 놓친 죄책감에 "미안해요"

기사입력 2018. 10. 24 23:13
이미지중앙

KBS2 '오늘의 탐정' 방송 캡처


[헤럴드POP=이인희 기자]갇혀있던 이지아가 끈을 풀고 도망쳤다.

24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오늘의 탐정'에서는 도망친 선우혜(이지아 분) 때문에 당황한 정여울(박은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우혜가 도망쳤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정여울은 누워있는 이다일의 몸을 향해 "제 말 들리죠? 선우혜가 도망쳤어요. 미안해요"라고 전했다. 이어 옆에 있던 강 기자와 백 변호사도 "다 제 잘못이에요. 제가 할 수 있는 거 다 할게요. 뭐가 필요한지 얘기해줘요"라고 말했다.

이어 정여울은 "이다일씨가 곧 돌아올 시간이에요. 잠깐만 기다리면 돼요"라고 말했고 이윽고 이다일이 병실에 도착했다. 정여울만 볼 수 있었던 이다일을 다른 사람들도 볼 수 있게 되자 정여울은 놀란 표정을 지으며 "이제 다른 사람들한테도 보이는 거예요?"라고 물었다. 이다일은 알고 있었다는 듯 "응. 그래서 어떻게 된 거야? 너하고 내가 마지막이라고 했다면서"라고 말했다.

이어 이다일은 확신에 찬 표정으로 "마지막이라고 한 건 분명 순서가 있다는 얘기니까. 다음엔 소장님을 노리는 게 확실해"라며 급히 탐정사무소로 향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