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포인트1분]'오늘의 탐정' 최다니엘, 김원해에 마지막 인사 전했다

기사입력 2018. 10. 25 23:12
이미지중앙

KBS2 '오늘의 탐정' 방송 캡처


[헤럴드POP=이인희 기자]'오늘의 탐정' 최다니엘이 김원해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25일 방송된 KBS2 '오늘의 탐정'에서는 정여울(박은빈 분)을 구하기로 결심한 이다일(최다니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우혜(이지아 분)가 정여울의 몸에 빙의된 사실을 알게 된 이다일은 길채원(이주영 분)에 "어떻게든 1시까지 시간을 끌어야 돼. 그게 내가 할 수 있는 마지막이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생각해둔 게 있어. 넌 일단 안전하게 여기서 지켜보고 있어. 나한테도 작별인사를 해야 할 사람들이 있어"라며 자리를 떠났다.

이어 병실에 누워있는 한상섭(김원해 분)에게 찾아간 이다일은 "형까지 이러고 있으면 어떻게 해. 전처럼 기운 차려서 수다도 떨고 그래. 난 그런 형 모습 좋았거든. 그동안 내 곁에서 한결같이 있어 줘서 고마워 형"이라고 말했다.

한상섭은 잠시 눈을 떠 "다일이냐? 내가 더 고마워. 네 덕분에 나...우리 와이프가 바랐던 것처럼 다른 사람들 도울 수 있는 사람이 됐으니까"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다일은 옆에 누워있는 박정대에게도 "그만 정신 차리고 빨리 일어나서 여울이한테 달려가"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