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수미네 반찬' 함소원♥진화 "임신 9개월, 한식 먹고 싶었다… 남편 음식 버린 적도"

기사입력 2018. 11. 07 20:27
리얼라이프
곡물 닭가슴살 순수 단백질 탄탄한 몸매를 위한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사진=tvN 수미네 반찬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함소원 진화 부부가 김수미의 요리를 배우기 위해 등장했다.

7일 저녁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특별 게스트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등장했다. 함소원은 "기름진 음식을 먹을 때 가끔 입덧이 올라온다. 중국에서 10년을 살았다. 그때도 한식을 먹고 싶진 않았다. 한국 오면 한국 음식 먹는 식이었다. 임신하자마자 한국 음식이, 먹어본 적도 없는 전통 한식이 먹고 싶더라. 남편이 내가 너무 못 먹으니까 해 준다고 해 줬는데 미안한데 먹기 싫었다"라고 전했다.

김수미는 "미안해서 억지로 먹으면 그것도 고통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사실 화장실에서 몰래 버린 적도 있다"라고 털어놨다.

진화는 김수미에게 편지도 써 왔다. 진화는 편지를 통해 "함소원 남편 진화다. 우리 여보가 아기 가지고 너무 못 먹고 해서 혼자 고민 많이 했다. 우리 여보가 '수미네 반찬' 보고 매일 먹고 싶다고 했는데 우늘 배워가서 여보 많이 해 주겠다.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함소원은 "요즘 한글도 배우는 중이다. 2시간 걸려서 썼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