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인터뷰②]김재욱 "퇴폐미 수식어? 감사할 따름‥즐기고 있어요"

기사입력 2018. 11. 08 08:00
리얼라이프
체중감량속도 2배 증가?! 굶지말고 카테킨먹자! 빼박 다이어트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김재욱에게 '손 the guest'는 유독 남다른 작품으로 남았다.

걱정보다는 하고 싶은 열망으로 '손 the guest'에 출연한 김재욱은 OCN 첫 수목드라마이자 11시대 프로그램이라는 악조건에도 높은 화제성과 성과를 내는데 성공했다. 최근 유독 비슷한 주제를 한 장르물 드라마도 쏟아졌던 터. 그렇다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던 '손 the guest'만의 힘은 무엇이었을까.

김재욱은 최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누구 하나의 힘이 절대 아니라 함께 작품을 만든 사람들이 낸 시너지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하나만 얘기하긴 힘들 것 같다. 작업물이 결과라는게 전문적인 분야에 기술을 가지고 공동작업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걸 영상으로 풀어내는 감독님의 연출력 그리고 자기 만을 생각하는게 아니라 모든 것을 생각해야 하는게 있다. 또 배우분들 합이 굉장히 잘 맞았던 것 같다. '손 the guest' 같은 경우 누구 하나 튈려는 사람 없이 다같이 작품에 잘 녹아드려는 사명감을 띄고 열심히 해주셔서 시너지로 인해 좋은 반응을 만들 수 있었던게 아닌가 싶다. 누구 하나의 힘은 절대 아닌것 같다"

고생도 많이 했지만 좋은 성과를 내고 흥행을 했기 때문에 김재욱의 감회도 남달랐을 터다. 그는 "많이 남다른 것 같다 물론 결과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기 때문에 뭔가 '이 작품을 선택했을 때의 목적이나 동기가 성공만이 아니다' 라는 생각으로 작업을 해오고 있다. 예전에도 그랬었고 그런 마음을 강하게 하고 있지만 인생 재밌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동욱이랑 내가 이렇게 좋은 작품으로 모일 수 있다는걸 누가 생각했겠나. 만족스러운 작업이었기 때문에 재밌다는 생각을 했다"고 답하며 웃어보였다.

김재욱의 앞에는 섹시, 퇴폐미 같은 수식어가 따라 붙는다. 지난 ocn 드라마 '보이스'에 출연할 당시 최고의 악역 모태구를 연기 했음에도 수많은 여성팬들의 사랑을 받기도 했다. 특유의 서늘한 분위기에 장르물이 잘 어울린다는 평도 쏟아졌다.

이에 관해 김재욱은 "그렇게 말씀해주시면 그저 감사할 따름"이라고 크게 웃어보였다. 의도는 딱히 없었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그렇게 말씀해주시면 감사할 따름이다. 뭐가 됐건 어울린다는 것은 적어도 연기에 실망을 하진 않으셨다는 것이었기 때문에 그런 얘기를 들으면 기분이 좋다. 다른 장르에 가서도 그런 얘기를 듣도록 해야겠다(하하)"

"퇴폐미라고 봐주시는 것은 즐기고 있다. 좋게 얘기해주시는거고 뭔가 수식어가 붙는다는 것은 그 부분에서 좋게 봐주시는거기 때문에 배우로서 뭐가 됐건 좋은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딱히 의도한 것도 아니고 노력한다고 유지가 되는 것도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완전히 다른 연기를 했을 때 또다른 수식어가 붙으면 그것 나름대로 기분 좋을 것이고 유지된다면 그것도 그것 나름대로 감사하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