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POP초점]에즈라 밀러, 절친 수현 향한 인종차별에 발끈한 사연

기사입력 2018. 11. 08 16:55
리얼라이프
곡물 닭가슴살 순수 단백질 탄탄한 몸매를 위한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사진=수현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에즈라 밀러가 '절친' 수현을 향한 인종차별적 발언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키얼스티 플라는 지난 6일(현지시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의 주역인 배우 에즈라 밀러, 수현과 진행한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키얼스티 플라는 에즈라 밀러, 수현에게 소설 '해리포터'를 언제 처음 읽었는지 질문했다. 에즈라 밀러는 "6살인가 7살쯤 아빠가 읽어주셨다"고, 수현은 "중학교 때 한국에서 읽었다. 미국에 있는 아버지 친구분께 책을 보내달라고 부탁했다"고 답했다.

수현의 답변에 키얼스티 플라는 "영어로 읽었냐. 그때 영어를 할 수 있었냐. 멋있네"라고 놀라워 했다. 그러자 에즈라 밀러는 "지금도 영어로 인터뷰 하고 있다. 알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영어로 말하고 있고 아주 잘한다"며 "난 영어만 할 줄 안다. 한국어를 정말 못한다"고 수현을 치켜세웠다.

이에 키얼스티 플라가 "수현에게 배우면 되겠다"고 제안했고, 에즈라 밀러는 "대박", "밥 먹었어?" 등 짧은 한국어를 구사했다. 키얼스티 플라가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자, 수현은 한국어라고 알려줬다. 이어 에즈라 밀러는 "내가 횡설수설한다고 생각했냐. 아니다. 한국어다. 알겠냐"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미지중앙

이와 같은 에즈라 밀러의 행동은 키얼스티 플라의 인종차별적 발언에 분노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키얼스티 플라가 어린 시절 '해리포터'를 읽었다는 수현에게 당시 영어를 할 수 있었냐고 묻는다던지, 멋있다고 칭찬하는 등의 발언은 인종차별적인 행위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에즈라 밀러는 키얼스티 플라에게 "다음 질문은 클라우디아(수현)에게 해라. 나보다 훨씬 똑똑하다"고 수현에게 더 기회를 주려는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 두 사람의 훈훈한 우정에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결국 국내외 네티즌들은 키얼스티 플라의 인종차별적 발언에 항의하기 시작했고, 키얼스티 플라는 댓글을 달 수 없게 전환하더니 삭제했다. 그럼에도 국내외 네티즌들의 공분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J.K. 롤링의 마법 세계, 그 두 번째 작품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는 파리를 배경으로 전 세계의 미래가 걸린 마법 대결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14일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