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이슈]딘, 설리 피처링 논란 진화 나서 "제일 잘 어울려"

기사입력 2018. 11. 08 19:45
리얼라이프
곡물 닭가슴살 순수 단백질 탄탄한 몸매를 위한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설리/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딘이 설리의 피처링 논란에 반박했다.

가수 딘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물론 한국에 좋은 여가수분들이 많지만 저는 설리 씨가 가진 이미지와 목소리가 개인적으로 이 가사와 멜로디를 불렀을 때 제일 슬프고 제가 생각한 그림에 제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고 지금도 그 생각은 변함이 없습니다!"며 "Love and peace"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미지중앙

사진=유니버설뮤직, 줌바스 제공


앞서 딘은 이날 오후 6시 신곡 '하루살이'를 발매했다. '하루살이'의 피처링은 설리가 맡았다. 이로써 지난 2015년 걸그룹 f(x)에서 탈퇴한 바 있는 설리가 3년 만에 가수로 나선 셈이다.

일각에서는 설리의 피처링 참여를 두고 어울리지 않는다고 지적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자 딘은 설리를 피처링으로 섭외한 이유를 설명하며 적극적으로 옹호한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딘은 "오늘 발매한 '하루살이'란 곡은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않을 낙서처럼 어떤 멋이나 기교 없이 오로지 솔직한 감정 하나만 마주할 수 있게 노력했다. 당신의 기억 한켠에 잠궈진 감정들이 하나의 악기가 돼 이 곡을 더 풍성히 채워줬으면 좋겠다. 고해성사라고 하기엔 무겁고 그저 하루살이라는 거울 앞에서 당신, 그리고 그 속의 그림자까지도 세세히 관찰해 볼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하루살이'는 원나잇 스탠드라는 주제를 풀어낸 곡이다. 낯선 이와 충동적인 하룻밤을 반복하며 느끼는 후회와 그럼에도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