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방구석1열' 주호민 작가 "원동연 대표에게 사기당한 줄 알았다"

기사입력 2018. 11. 09 18:43
리얼라이프
체중감량속도 2배 증가?! 굶지말고 카테킨먹자! 빼박 다이어트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구석1열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주호민 작가가 원동연 대표에게 사기당한 줄 알았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서는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이끼'와 '신과 함께-죄와 벌'이 명작 매치를 벌였다.

이날 드라마 '미생', 영화 '이끼'의 원작자 윤태호 작가와 '신과 함께' 원작자 주호민 작가, 제작자 원동연 대표, 개그맨 박성광이 함께했다.

원동연 대표는 "마이다스의 손 원동연이다", 주호민 작가는 "쌍천만 작가 주호민"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원동연은 두 번째 방문이라는 데 대해 "'국가대표' 기획도 했다. '미녀는 괴로워'도 했다. 안 된 영화는 기억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주호민은 '파괴왕'이라는 별명에 대해 "별명 지어야 한다고 해서 '파괴왕'으로 할까 했는데 작가님이 프로그램 이어가야 한다고 말리더라"라고 답했다. 원동연 대표는 "후배 추천을 받아 '신과 함께' 웹툰을 보고 울었다. 내가 죽었는데 누군가 나의 잘못을 들여다봐 주고 나를 위로해 주더라. 내가 이걸 영화로 만들면 많은 사람이 위로를 받겠구나 싶었다. 맨 처음 봤을 때 저 친구 아버지가 나와야 하는데 젊은 친구가 나와서 놀랐다. '신과 함께' 세계관 구축한 거 때문에 나이가 있는 분인 줄 알랐다"라고 털어놨다.

주호민 작가는 "저도 사기가 아닌가 싶더라. '해리포터' '반지의 제왕' 같은 영화를 만들겠다고 하더라"라며 밝혔다. 원동연 대표는 "저는 그때 너무 좋아해서 주호민 작가가 좋아할 이야기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