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백낭 별책부록' 도경수 "키스신 부담스럽지 않았다"‥유쾌달달 촬영현장 공개(종합)

기사입력 2018. 11. 09 19:17
리얼라이프
체중감량속도 2배 증가?! 굶지말고 카테킨먹자! 빼박 다이어트
이미지중앙

tvN='백일의 낭군님:별책부록'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백일의 낭군님'의 유쾌한 촬영 현장이 공개된 가운데 배우들이 스킨십과 키스신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9일 방송된 tvN '백일의 낭군님:별책부록'에서는 두 주연 도경수, 남지현이 직접 코멘터리를 맡아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이날 도경수와 남지현이 "스페셜 방송으로 만나 뵙게 되어 반갑다. 흔치않은 기회를 얻었다. 시청자분들이 사랑해주신 것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게 돼 다행이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남지현은 "방송에 앞서 입문서도 먼저 촬영하지 않았냐. 그때까지만 해도 이렇게 사랑을 받을 줄 몰랐다"며 방송 전의 생각을 전했다.

이날
감독과 배우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이종재 감독은 "사전제작이라는게 장점도 있고 단점도 있는 것 같다. 보충촬영도 하고,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게 장점 같다"고 말했다.

이어 원득/이율 역의 도경수는 "대본이 너무 좋았다. 율과 원득을 넘나들며 연기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배우들은 시청률에 대한 놀라움도 전했다. 세자빈 김소혜 역의 한소희는 "기대 이상으로 잘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정제윤 역의 김선호 역시 "하루가 다르게 시청률이 좋아져 정말 놀랐다"고 생각을 전했다.

하지만 한편으로 드라마의 성공을 짐작한 배우도 있었다. 박복은 역의 이민혁은 "퓨전 멜로가 통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구돌 역의 김기두 역시 "1,2부 대본을 보자마자 잘 될 거라는 생각은 했다. 그렇지만 이 정도까지 잘 될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날 남지현은 시청률 10% 공약으로 도경수가 속한 그룹, 엑소의 으르렁을 췄던 것을 떠올리며 "저 날 도경수가 대형 알려주느라 고생 많이 했다"며 도경수를 칭찬했다.

이에 도경수는 "남지현은 정말 잘한다. 그 때 김선호와 한소희가 서로 자기가 춤을 잘춘다고 했다. 제가 보기엔 둘이 비슷하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후 김선호는 인터뷰에서 "SNS에서 사과드렸었다. 그 사과는 진심이었다. 별명이 많이 생겼다. 드라마로 많은 걸 얻어간다"고 말했다.

도경수는 다시한번 남지현을 칭찬하며 "김선호와 한소희는 춤실력을 다툴 필요가 없는 것 같다. 둘이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경수는 웃음을 터뜨렸다.

이날 남지현은 "첸이 부른 OST를 지금도 듣고 있다"며 OST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도경수는 "저는 얼마전 라이브로 들었다"고 자랑했다. 남지현은 감탄하고 부러워했다.

이후 도경수는 엑소 첸에게 "고마워"라며 인사를 전했다.

이어 남지현과 도경수는 거미 OST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다. 두사람은 "마지막 씬에 거미가 부른 OST가 나온다. 딱 나올 때 소리 질렀다"며 얘기 나눴다.

이날 배우들은 즐거웠던 촬영 현장에 대해서도 전했다. 특히 배우들은 촬영장을 재밌게 해준 이준혁을 칭찬했다. 도경수는 "촬영을 하며 이렇게 웃어본 적이 없다. 이준혁은 너무 재밌다"고 말했다. 김선호 역시 "송주현에 가서 감동을 받았다. 이준혁은 최고다"고 증언했다.

이에 이준혁은 "그런 역할이 주어져서 노력했다. 웃기려고 한 것은 아니다. 그 역에 녹아내리려고 노력했다. 뜬금없이 웃기려고 하면 재미없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후 도경수는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더위도 생각하지 못했다.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선호는 "구돌, 끝녀가 비를 맞고 오는 장면이 있었다. 굉장히 더웠는데 둘이 웃으면서 뛰어 들어왔다. 그때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한소희는 더위에 대한 어려움을 전했다. 임신한 역할을 맡아 유독 더 더웠다는 한소희는 "사실 잘보면 배의 크기가 다르다. 그게 잘 보이지 않아 아쉬웠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남지현과 도경수는 멍석말이 현장을 보면서도 그날의 더위를 추억했다. 남지현과 도경수는 "저 때 정말 더웠다"고 말했다.

촬영장 NG 현장도 방송됐다. 도경수는 촬영 도중 발음이 꼬이거나, 먼저 웃음을 터뜨리는 모습을 계속 보였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의 촬영장답게 웃음을 참지 못한 NG장면이 많았다.

이종재 감독은 화제가 됐던 키스신에 대해서도 얘기를 꺼냈다. 이종재 감독은 "키스가 세번 나온다. 드라마의 중요한 지점에, 모든게 다 사랑스럽고 조심스럽게, 단계가 조금씩 있다. 자세하게 얘기하긴 어렵지만 보시면 이해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경수도 키스신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도경수는 "부담스럽지 않았다. 드라마에서 키스신은 처음이었는데 남지현이 몇 번 경험이 있으니까 물어보기도 했다. 실제 나이도 성인이기도 해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부끄러워한다기보다 둘이 함께 잘 얘기해서 너무 예쁜 장면을 만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이종재 감독은 만족감을 전했다. 이종재 감독은 "두 사람의 드라마상의 감정이 잘 전달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남지현 역시 "현장에서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 야외인데도 불구하고 편하게 찍었다"며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배우들도 스킨십과 키스신에 대해 한마디씩을 남겼다. 한소희는 "무연과 소혜의 사랑은 동화같은 상황이었다. (스킨십이 잘 없어) 더 애절하고 아련해 보이지 않았나 좋게 좋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김선호는 "저는 결혼을 못했다. 이제 생각하니 서운하다"고 섭섭한 생각을 전했다.

이날 배우들은 홀가분하면서도 섭섭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남지현은 "저희를 비롯한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올 것을 약속했다.

도경수 역시 "앞으로 더 노력 많이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