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종합]송종국 "밝히지 않은 가정사 有, 변호사와 악플 검토 중"(전문포함)

기사입력 2018. 11. 14 18:23
이미지중앙

송종국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전 축구선수 송종국이 자신을 향한 악플러들을 고소할 수 있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14일 송종국은 유튜브 '꽁병지tv' 생방송에 출연해 악플러를 향한 경고 메시지를 남겼다.

이날 오전 내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했던 송종국. 그는 댓그리 전부 욕이라는 말에 "내가 도대체 왜 욕먹는지 모르겠다"고 억울함을 내비쳤다.

그러자 김병지는 "지금까지 종국이와 다니며 면전에 대고 욕하는 사람은 본 적이 없었다. 악플 다는 사람을은 누구냐. 뭐하는 사람들인지 궁금하다. 알고서 쓰는 거냐"며 송종국의 편에 서서 악플러에게 분노했다.

송종국은 "지아나 지욱이가 SNS를 보면서 상처받을까 걱정된다"며 "이혼 하고 나서 생활비를 제때 못 줬다. 일을 못했으니까. 그러다 작년부터 생활비를 다 줬다. 밀린 것도 다 줬다. (줘야 하는) 생활비가 세다. 생활비 때문에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악플러를 고소하기 위해 변호사까지 다 준비했다. 아이들이 상처받을까봐 고소하고 싶다. 지아, 지욱이가 많이 커서 다 안다. 본인이 뭘 잘못하는지 모르는 것 같다"며 강경대응을 시사하기도.

송종국은 방송에 이어 자신의 SNS를 통해 다시 한 번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송종국은 "좋지 않은 일로 의도치 않게 검색어 1위를 하게 된다. 심려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다만, 아이들을 생각해서 그동안 하고 싶은 말들을 참았던 부분들이 많았다. 가정사라는건, 타인에겐 보이지 않는 것들이 많이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아이들은 1주일에 2~3번정도 만나며 등하교 역시 시간이 허락할때마다 왕래를 하며 유대감을 쌓고 있다"며 "일부의 악플러분들도 제 아이들을 생각해주셔서 자제해주시길 부탁 드린다. 현재도 변호사와 함께 검토중에 있다는 것을 기억해주시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미지중앙

tvN '둥지탈출3' 방송 캡처


앞서 지난 13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는 송종국의 자녀인 지아, 지욱 남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들의 엄마이자 송종국의 전 아내 박잎선은 이혼 후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했다. 또한 아빠의 빈자리에도 의젓하게 자란 아이들의 모습이 시선을 모았다.

한편 송종국과 박잎선은 지난 2006년 결혼해 슬하에 지아, 지욱 남매를 뒀지만 결혼 9년 만인 지난 2015년 합의 이혼했다. 지아, 지욱 남매는 엄마인 박잎선이 양육 중이다.


#다음은 송종국 입장 전문

좋지 않은 일로 의도치 않게 검색어 1위를 하게 되네요. 심려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아이들을 생각해서 그동안 하고 싶은 말들을 참았던 부분들이 많았습니다. 가정사라는건, 타인에겐 보이지 않는 것들이 많이 있지 않겠습니까?

저와 아이들은 1주일에 2~3번정도 만나며 등하교 역시 시간이 허락할때마다 왕래를 하며 유대감을 쌓고 있습니다. 아빠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고요. 그러니 부디 일부의 악플러분들도 제 아이들을 생각해주셔서 자제해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현재도 변호사와 함께 검토중에 있다는 것을 기억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다시한번 죄송합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