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박시연, 둘째까지 낳았는데 이혼한 진짜 이유

기사입력 2018. 11. 19 11:06

이미지중앙

풍문쇼 캡처


배우 박시연의 이혼 소송 소식에 대중은 물론 연예인, 기자들도 놀랐다.

과거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최근 결혼 5년 만에 이혼 소송을 시작한 박시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에 홍진영은 풍문 기자단에게 "박시연이 돌연 이혼을 결정하게 된 배경이 무엇일까 궁금하다. 남편과의 결혼 생활은 별 문제는 없었냐?"고 물었다.

이어 홍석천 또한 "나는 박시연이 그동안 정말 행복한 가정생활을 하고 있는 줄 알았다. 그리고 아이가 둘이고 둘째는 아직 갓난아기기 때문에 금실이 굉장히 좋다고 생각했었다"고 의아해했다.

이에 한 기자는 "다들 사실 그렇게 알고 있었다. 왜냐면 이혼 소송 중이라는 얘기가 느닷없이 터졌기 때문. 박시연은 방송에서 남편에 대해 '결혼 후에도 연기 활동을 적극 지지해주고 집안의 작은 일까지 다 챙겨줘서 너무 고맙다'고 여러 번 얘기를 했었다. 그래서 정말 금실 좋은 부부로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또 다른 기자는 "올 초부터 몇몇 관계자들 사이에서 '박시연이 별거 중이라더라'라는 얘기가 돌았는데 박시연이 워낙 가족에 대한 애정이 많은 분이라 예전에 나랑 만나서 이야기를 했을 때도 굉장히 가족에 대한 애정을 많이 드러냈었다. 그래서 '절대 루머다. 박시연은 그럴 리가 없어'라고 생각하고 아예 취재 시도조차 안 했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