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아이돌룸' 이승훈 "'신서유기'에서 곱게 자란 송민호, 고생 좀 해봐야" 정글행 응원

기사입력 2018. 11. 27 19:13
이미지중앙

JTBC='아이돌룸'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이승훈이 송민호의 '정글의 법칙' 출연의 꿈을 응원했다.

27일 방송된 JTBC '아이돌룸'에는 '아낙네'라는 곡과 함께 솔로로 컴백한 송민호가 위너 이승훈, 블락비 피오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송민호는 정글의 법칙에 출연하고 싶은 마음을 고백했다. 송민호는 "평생 돈주고도 못해볼 경험을 해보고 싶다. 그런데 벌레는 좀 무섭다"고 말했다. 정형돈이 "가보고 싶은 곳이 있냐"고 묻자 송민호는 "몰디브"라고 대답해 돈희콘희에게 의아함을 줬다.

이어 송민호는 정글의 조건으로 "충전이 가능하고 조식이 있어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글의 법칙 출연 경험이 있는 이승훈이 다시 한번 등장했다. 이승훈은 "핸드폰 충전할 수 있냐. 조식이 있냐"는 질문에 "핸드폰이 터지지도 않는다. 조식이 없다. 그날 한 끼를 떼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벌레에 대해서도 "벌레가 침낭을 뚫고 들어온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이승훈은 송민호의 정글행을 응원했다. 이승훈은 "송민호는 고생을 좀 해봐야한다. 신서유기의 코딱지 하나만 튕겨도 빵빵 터지는 최고의 예능인들 사이에서 곱게 자랐다"며 정글부심을 부렸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