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이병헌 동생 이은희, 이지안 개명→이필모♥서수연 큐피드 깜짝 근황

기사입력 2018. 12. 07 09:42
리얼라이프
블링블링 크리스마스 인싸되는 홈파티의 모든 것
이미지중앙

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병헌의 동생이자 미스코리아 진 출신 이은희가 이지안으로 개명 후 오랜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이지안이 깜짝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필모, 서수연 커플은 펜션 여행을 떠났다. 지난번 이필모가 주도한 깜짝 부산 여행에 이어 이번에는 서수연이 펜션 여행을 주도한 것. 서수연은 "친한 언니가 정동진에서 펜션을 한다. 언니가 오빠를 너무 보고 싶어한다"며 이필모를 정동진의 한 펜션으로 데리고 갔다. 그리고 서수연이 친하다는 언니는 이지안으로 개명한 이은희였다.

이지안은 서수연과 막역한 사이인 듯 만나자마자 포옹을 하며 회포를 풀었다. 그러면서 이필모에게 "1박으로 오는데 짐이 없냐. 보쌈당했나보다"며 "두 분이 한 방을 써도 되는 건가. 수연이가 방을 하나 예약했다"고 농담을 건네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다.

곧 세 사람은 새벽 5시에 바비큐를 해먹으며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필모가 "여기 너무 좋다"고 하자 이지안은 "여기보다 수연이가 더 좋은 거 아닌가. 신혼을 여기서 월세로 시작하는 건 어떠냐"고 너스레를 떨었고 그러다가도 "수연이에게 잘해달라. 우리 애기 제일 예뻐해달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필모가 잠시 자리를 비우자 이지안은 서수연에게 진심을 물었고 이에 서수연은 "오빠가 진실되고 볼수록 더 좋아진다"며 "방송 이외에 사적으로 봤는데 다르지 않더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다가 서수연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이지안은 "이런 모습 처음이다"고 서수연을 토닥거려주며 이필모, 서수연의 오작교 역할을 든든하게 했다.

이지안의 오랜만의 근황이었다. 지난 1996년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됐던 그녀는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과 연극 등을 통해 인지도를 높였다. 특히 그녀는 이병헌의 동생임이 알려지며 더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이지안의 방송 활동은 잦은 편은 아니었다. 종종 예능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출 뿐. 최근에는 방송 활동 대신 강원도에서 펜션을 운영하고 있다는 근황만이 전해졌다.

그랬던 그녀가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했다. 이은희에서 이지안으로 개명한 뒤 첫 근황이었다. 이병헌이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하며 그녀가 궁금해질 때쯤 전해진 반가운 소식이었다.

이지안은 '연애의 맛'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한 것이 아님에도 방송에 비춰진 모습에 많은 팬들은 반가워했다. 서수연과 절친한 사이라는 것에 놀라움을 표시하는 팬들도 많았다. 이날 '연애의 맛'에서 이지안은 단지 이필모, 서수연 커플의 오작교 역할을 하며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줬다. 그 모습에서 이지안의 진심과 동생을 아끼는 마음은 여실히 드러났다.

전국민이 바라는 이필모, 서수연 커플과 함께 하며 더욱 밝은 모습으로 팬들을 놀라게 한 이지안. 그녀가 본격적으로 다시 방송에 모습을 드러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