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김소현→정채연까지"…'2018 MAMA' 대세 셀럽 총출동 예고

기사입력 2018. 12. 07 16:10
리얼라이프
블링블링 크리스마스 인싸되는 홈파티의 모든 것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안태현 기자]오는 10일(월) 한국에서 개최되는 ‘2018 MAMA PREMIERE in KOREA’에 대세 셀러브리티들이 총출동한다. 김소현, 지수, 이기우, 강승현, 홍종현, 정채연, 김유리, 배윤영이 국내 및 아시아 신인 아티스트들이 꾸미는 꿈의 무대 ‘2018 MAMA PREMIERE in KOREA’에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먼저, 지난 해 각각 일본과 홍콩 ‘MAMA’에 참석했던 배우 김소현과 배우 지수는 이번에는 한국에서 개최되는 ‘2018 MAMA PREMIERE in KOREA’에 시상자로 나선다. 각종 MC 활동과 본인만의 리얼리티 쇼를 런칭하며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우 김소현과 지난 해 다양한 드라마에서 보여준 매력적인 모습으로 ‘랜선 남친’이라는 애칭을 얻은 배우 지수가 이번 한국 MAMA에서 신인 아티스트들의 꿈을 응원할 예정.

최근 드라마에서 활약하며 반전의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이기우와 영화 ‘독전’으로 모델에서 신예 배우로 거듭난 강승현은 이번 ‘2018 MAMA PREMIERE in KOREA’ 참석을 통해 오랜만에 MAMA를 다시 찾는다. 훈훈한 외모와 기럭지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또 다른 반가운 얼굴, 배우 홍종현도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I.O.I로서 ‘2016 MAMA’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던 다이아 정채연은 올해는 시상자로 ‘2018 MAMA PREMIERE in KOREA’에 등장할 예정이다. 또 우아한 외모와 뛰어난 연기 실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배우 김유리와 동양적인 매력으로 해외 패션계에서도 주목 받는 모델 배윤영은 MAMA에 첫 참석해 팬들에게 인사할 예정.

‘2018 MAMA’는 12월 10일(월) 한국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시작으로, 12월 12일(수)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Saitama Super Arena), 12월 14일(금) 홍콩 AWE(AsiaWorld-ExpoArena,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로 이어지며 전 세계 음악 팬들을 찾아간다.

한국에서는 국내 및 아시안 아티스트들의 신인상이 수여되며, 일본에서는 올해 신설된 대상인 ‘Worldwide Icon of the Year’를 비롯한 Fans’ Choice 부문이, 홍콩에서는 올해의 노래, 가수, 앨범 등 3개의 대상과 각 부문의 시상이 진행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