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TV는 사랑을 싣고' 현미, 아이유급 인기 누리던 60년대 인연찾기‥"살아있어 고맙다"(종합)

기사입력 2018. 12. 07 20:25
리얼라이프
블링블링 크리스마스 인싸되는 홈파티의 모든 것
이미지중앙

KBS1='2018 TV는 사랑을 싣고'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현미가 엄청난 인기를 누리던 과거를 회상하며 과거의 인연을 찾아나섰다.

7일 방송된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레전드 가수 현미가 열한 번째 의뢰인으로 출연해 60년 전의 인연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미는 "이 분은 무용수들이 분장실에서 다 나가면 내 드레스를 입혀주고 심지어 브레지어 끈도 잠가 주던 연하의 남자다"라며 다소 충격적인 멘트로 찾고자 하는 인연을 소개했다. 현미의 인연은 함께 '할리우드 쇼'에서 활동한 남석훈이었다.

현미는 추억의 장소로 남영동의 사무실과 당시의 핫플레이스, 명동을 찾았다. 현미는 60년 전의 추억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미는 햄버거와 명동 길거리 음식도 즐겼다.

이날 김용만은 현미, 이봉조, 남석훈의 관계에 대해 관심을 가졌다. 김용만은 "당시 현미에게 이성으로의 마음이 없었는지 개인적으로 꼭 물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미는 남석훈의 마음을 의심하는 김용만에 "감히 이봉조의 여잔데?"하며 부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현미는 본인과 이봉조가 사랑싸움하던 당시 중재자 역할을 하던 남석훈과의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현미는 남석훈에 대한 미안한 감정도 고백했다. 현미는 "내가 잘되고 나서 바쁘게 살다보니 잊고 실았다. 그런데 인연들을 많이 잃고보니 죽기 전에 꼭 한 번 보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남석훈을 떠올리게 된 계기도 전했다.

현미는 "살아있으면 만나겠고, 만약 이 세상 사람이 아니면 추억만 안고 사는 거고"라면서도 "돋보기는 썼을까 안 썼을까 궁금하다"며 남석훈과의 만남에 대한 기대를 키워나갔다.

윤정수는 남석훈을 찾기위해 가수협회에 전화를 걸었다. 그리곤 가수 김용만을 통해 "7-8년 전 (남석훈이) LA에서 산다고 들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윤정수는 남석훈의 자녀가 배우 남희주임을 확인했다. 전화 연결된 남석훈의 딸 남희주는 "(아버지가) 지금 한국에 계시지 않는다. 중국에 가 계신다"고 말해 윤정수를 당황케했다.

현미와 남석훈과의 만남은 남산에서 이뤄졌다. 남석훈을 만난 현미는 "그 예쁘던 남석훈이가 왜 이렇게 늙었냐"며 눈물을 보였다. 남석훈 역시 "봉조 형님이 안 보이니 이상하다"며 감격해했다. 남석훈은 "심양에서 어저께 급하게 왔다"고 말해 현미에게 감동을 줬다. 남석훈은 현재 목사임을 밝혔다.

이어 남석훈은 이봉조와 현미의 연애 당시 본인이 중재자였음을 스스로 증명했다. 남석훈은 "당시 현미에게 단 한번도 마음이 없었냐"는 질문에 "나는 그때 더 예쁜 미스코리아 애인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