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POP초점]이병헌♥이민정 아들→이동건♥조윤희 딸, 원치 않는 2세 공개 상처

기사입력 2018. 12. 10 16:42
리얼라이프
★79만원 '코리아나 화장품세트' 8만원대 100세트한정
이미지중앙

이병헌,이민정 부부/ 이동건,조윤희 부부/사진=민선유 기자, 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동건, 조윤희 부부의 딸 로아 양이 의도치 않게 언론에 공개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9일 이동건과 조윤희 부부는 딸 로아 양의 돌잔치를 열고 지인들을 초대했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지인들은 이동건 조윤희 부부, 그리고 딸 로아 양과 함께 사진을 찍었고 이 사진 중 일부는 지인의 SNS를 통해 게재되며 사진은 빠르게 온라인을 통해 퍼져나갔다. 이 과정에서 딸의 얼굴이 그대로 노출됐다. 의도치 않았지만 딸의 얼굴이 언론을 통해서도 공개되자 조윤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저희의 의사와 관계 없이 저희 딸 로아 사진이 SNS에 노출되었고 기사화 되어서 당황스럽고 속상해서 글을 올린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조윤희는 이어 "로아의 얼굴이 이렇게 노출되는 것은 부모로서 너무나 원치 않는 일이다. 로아의 사진이 더이상 노출되지 않도록 도와달라. 사진 올린 분들께 정중히 삭제 부탁드린다"며 사진 삭제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그간 조윤희와 이동건은 방송에 출연해 딸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기는 했었다. 또한 조윤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딸 사진을 게재하며 행복한 가정생활을 과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직접 공개한 딸의 사진에서는 아이의 얼굴이 정면으로 나오지 않았다. 옆모습이나 고개를 숙인 사진 등 직접적으로 딸의 얼굴을 노출시키지 않으며 아이의 사생활을 존중해왔다.

그러던 중 지인에 의해 의도치 않게 딸의 사진이 언론에 공개됐다. 조윤희와 이동건은 엄마, 아빠로서 충분히 당혹스러울 수 있었던 상황. 결국 조윤희는 사진을 삭제 요청하며 딸의 얼굴이 더 이상 퍼지는 것을 막았다.

이와 비슷한 사건은 지난 9월에도 있었다. 당시 이병헌, 이민정 부부의 아들 준후 군의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오며 화제를 낳은 것. 이 사진은 이병헌, 이민정이 자의로 올린 사진이 아니었다. 그동안 이민정은 조윤희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SNS를 통해 아들의 옆모습이나 뒷모습만을 공개했을 뿐 정면 얼굴을 단 한 차례도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병헌과 이민정 가족이 일상을 즐기는 모습을 본 일반 네티즌들의 아이를 강제로 노출시키며

많은 연예인들은 자신의 2세들과 함께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다양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그 반면 또 다수의 연예인들은 아이를 최대한 언론에 노출시키지 않고 사생활을 지키려 한다. 이것은 그들만의 육아 방법이고 어떤 길을 선택하든 지켜줘야할 일이다. 스타들이 자신들의 2세를 공개하지 않는다면 이 역시 존중받아야 하는 일인 것.

스타 본인들은 어쩔 수 없이 대중에 노출되는 직업이지만 자녀들의 문제는 별개다. 원치 않는 스타들의 강제적인 2세 공개는 상처만 남길 뿐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