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 민하정 '아동학대'로 신고

기사입력 2018. 12. 20 22:48
이미지중앙

MBC='붉은 달 푸른 해'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김선아가 또 다시 아이를 지키기 위해 나섰다.

20일 방송된 MBC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연출 최정규 강희주/극본 도현정)에서는 민하정을 아동학대범으로 신고하는 차우경(김선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우경은 민하정을 아동학대로 신고했다. 차우경은 다 딸을 위한 것이라고 소리치는 민하정에 "당신은 아동 학대한 것"이라고 딱 잘라 말했다.

차우경은 민하정의 딸 이빛나(유은미 분)을 자신의 집에 보호했다. 이빛나는 잠들기 전 '해와 달이 된 오누이' 동화책을 발견했다. 그리곤 "어렸을 때 정반대로 생각했다. 엄마가 호랑이로 변장한 거라고"라고 말했다.

차우경은 "왜 그렇게 생각했냐"고 물었고 이빛나는 "우리 엄마 원래는 좋은 엄만데 가끔 호랑이처럼 돌변했다. 그 때마다 상상했다. 지금 엄마는 호랑이 탈을 쓴 것. 내가 좋은 아이가 되면 금세 원래 엄마로 돌아올 거라고. 그러니까 더더 착하고 더 공부 잘하는 아이가 돼야지. 그런데 다 소용없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차우경은 생각에 잠겼다.

이후 민하정에게는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라는 메시지가 왔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