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심진화, 故 김형은 떠난지 12주기 "세월이 무섭긴 하네요"

기사입력 2019. 01. 10 09:43
리얼라이프
시간을 되돌리는 동안비법 미스킨 아이패치 41%할인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지선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심진화 인스타그램



심진화가 고 김형은을 추모했다.

10일 개그우먼 심진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하루종일 촬영이라 새벽같이 서둘러 샵을갔다가 형은이한테도 일찍 다녀왔네요~ 오늘은 형은이 12번째 기일이예요. 12년이라니- 스물일곱, 지나보니 더 꽃다운 나이에 가버렸네요. 나는 마흔이 되었는데.. 형은이의 마흔은 어떨까 참 궁금해집니다. 세월이 무섭긴하네요. 어느새 이것도 익숙해지려고 하는것보니.. 정말 믿기지않은 일들 투성이었는데..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보낸 분들을 위해 잠시 기도합니다.그래도 힘내서 잘지내요우리♡ 새삼..매년 함께하는 원효씨도 참 고마운 아침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자유로 청아공원에 마련된 김형은의 납골당 모습. 납골당 속 고인의 생전 모습들을 담은 사진이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형은은 지난 2006년 12월 심진화, 장경희와 강원도 용평리조트에 가던 중 연쇄 추돌사고를 당해 목뼈가 부러졌다. 이로 인해 의식을 잃고 이듬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한편, 김형은은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