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말모이' 개봉 11일만 200만 관객 돌파..팔도 사투리로 전한 감사 인증샷

기사입력 2019. 01. 20 14:27
리얼라이프
★빼자까페★ 하루2잔, 날씬한 습관 고품격 다이어트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명진 기자]영화 '말모이'가 개봉 11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개봉 11일째인 20일 오전 9시 40분 누적 관객수 205만7105명을 돌파하며 굳건한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개봉 5일째 100만 관객 돌파에 이어 개봉 11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한 '말모이'는 개봉 이후 부동의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은 물론, 개봉 2주차에도 흔들림 없는 흥행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말모이'는 1월 비수기 극장가에서 '글래스' '그대 이름은 장미' '미래의 미라이' 등 다양한 장르 개봉작들의 공세에도 장기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200만 돌파를 맞이해 '말모이'의 주역인 유해진, 김홍파, 우현, 김태훈, 민진웅, 조현도, 엄유나 감독이 관객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인증샷을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공개된 사진에는 조선어학회 회원들이 전국의 말을 모은 것처럼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전국 각지 사투리로 적은 종이를 들고 있어 더욱 뜻깊다. 표준어인 ‘감사합니다’부터 ‘고맙드래요’(강원도), ‘감사혀유~’(충청도), ‘감사합니데이’(경상도), ‘감사하당께’(전라도), ‘고맙수다’(제주도), ‘감사합네다’(함경도)까지. 전국 각지의 사투리와 각자의 개성 넘치는 표정으로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 조선어학회 대표 ‘류정환’ 역할을 맡은 윤계상과 ‘판수’의 귀요미 딸 ‘순희’ 역할을 맡아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얻고 있는 박예나 역시 자신의 얼굴이 그려진 감사 인사를 들고 인사에 동참했다.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말모이'의 주역들은 개봉 2주차 주말인 19~20일 서울 곳곳의 극장을 찾아 관객들에게 직접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