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해치' 이경영-정문성, 문제적 왕자 정일우와 팽팽한 대척..압도적 긴장감

기사입력 2019. 01. 28 13:16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명진 기자]SBS ‘해치’ 이경영-정문성이 문제적 왕자 정일우와 팽팽한 대척을 예고한다. 권력을 향한 욕망-집착으로 똘똘 뭉친 두 사람이 정일우에 맞서 어떤 음모와 술수를 벌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는 2월 11일(월) 첫 방송하는 SBS ‘해치’(연출 이용석/ 극본 김이영/ 제작 ㈜김종학프로덕션)는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자(정일우 분)가 펼치는 사랑과 우정 이야기로 ‘이산’-‘동이’-‘마의’ 등 사극 흥행불패신화의 주인공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야심작. 퓨전사극 ‘일지매’, 미스터리 스릴러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석 감독이 김이영 작가와 의기투합, 볼거리 풍부한 명품 사극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관심을 모은다.

이경영은 노론 세력의 실질적 우두머리이자 실세 ‘민진헌’ 역을 맡았다. 성인군자 같은 인자한 미소 속 권력을 향한 야심으로 가득 찬 인물.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을 이용해 권력의 정점에 서려 한다. 정문성은 연잉군 이금과 대척점에 설 ‘밀풍군 이탄’ 역을 맡았다. 소현세자의 적통 후계로 이금과 왕좌를 놓고 치열하게 다투는 희대의 문제아. 이처럼 두 사람은 ‘해치’를 통해 극과 극 성격을 띤 ‘악의 두 축’으로 극적 긴장감을 높일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공개된 스틸 속 이경영은 권력욕에 사로잡힌 실세의 이중성을 드러낸 모습으로 이목을 끈다. 그는 미소를 띤 온화한 표정으로 겉으로는 인자한 성품을 지닌 노론의 수장인 것 같지만 또 다른 스틸 속 이경영의 음흉한 눈빛에서 그의 검은 속내가 엿보여 소름을 유발한다. 포스 넘치는 눈빛을 통해 앞으로 이경영이 어떤 사건으로 긴장감을 끌어올릴지 관심을 높인다.

정문성은 얼굴이 피범벅이 된 강렬한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살기가 느껴지는 그의 눈빛에 ‘그 누구도 자신의 앞길을 막을 수 없다’는 듯 분노가 서려 있어 보는 이까지 숨을 멎게 만든다. 반면 이어진 스틸 속 정문성은 옅은 실소를 머금고 있는데 극단을 오가는 양면적 성격이 고스란히 드러나 그가 그려낼 ‘밀풍군 이탄’ 역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SBS ‘해치’ 제작진은 “이경영-정문성은 문제적 왕자 정일우와 대척점에 선 악의 축”이라며 “브라운관-스크린을 오가는 명불허전 ‘사극장인’ 이경영과 범접불가 카리스마로 ‘섬뜩한 악인’으로 변신한 정문성의 열연은 매 촬영마다 현장 스태프들을 숨 죽이게 만들고 있다. 두 사람의 역대급 악인 클래스가 폭발할 ‘해치’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SBS ‘해치’는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으로 오는 2019년 2월 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해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