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종합]"하고 싶었다"…'돈' 류준열X유지태X조우진이 자신한 재미·매력

기사입력 2019. 02. 11 12:50
리얼라이프
OMG! 한끼식사보다 완벽한 영양과 균형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충무로 매력 있는 세 남자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돈'에 반해 의기투합했다.

영화 '돈'(감독 박누리/제작 사나이픽처스, 영화사 월광) 제작보고회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박누리 감독과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부당거래', '베를린', '남자가 사랑할 때'의 조감독이었던 박누리 감독의 데뷔작이다.

이미지중앙

박누리 감독/사진=민선유 기자


박누리 감독은 "돈이라는 말이 단순하면서도 원초적인 단어이지 않나. 우리에게 주는 의미는 다 다른 것 같다. 누군가에게는 희망이 되고, 누군가에게는 괴로움이 된다. 인생의 희로애락이 다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 돈에 대한 철학이 다 다르고, 사는 방식이 다른 것처럼 다양한 인간군상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우리 영화의 소재이면서 주제이기도 하고 주인공인 것 같아 이 제목을 고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매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력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던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다.

류준열은 "'뺑반'과는 새로운 인물로 뵙게 되니 기대가 된다"고 기대감을 내비치며 "시나리오가 술술 읽히고 재밌었다. 돈이라는 자체를 두고 각자 철학이 있는데 내 캐릭터에 있어서 공감대가 많이 있었다. 이 캐릭터 해야겠다 싶었다. 표현할 게 많았다. 또 담고 싶은 이야기가 많을 것 같았다"고 출연 계기를 알렸다.

이와 동시에 과거 아르바이트 경험이 도움이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류준열은 "여의도 한 카드 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다. 지하철 타고, 계단 다같이 오르고 내리고, 받은 출입증을 찍으며 다녔다. 점심 먹고 2시부터 4시 사이에는 졸음이 막 쏟아지더라"라며 "그렇게 직장인들의 패턴을 짧게나마 경험해볼 수 있어서 잘 묻어나지 않았을까 싶다. 그때 기억이 도움이 됐다"고 회상했다.

이미지중앙

영화 '돈' 제작보고회/사진=민선유 기자


유지태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뵈려고 디테일하게 작품을 보다 보니 컴백이 늦어졌다. 시나리오가 첫 번째였다. 그리고 배우들, 스태프들 보는데 내 캐릭터가 멋있었다. 한 번 해볼 만하다 싶었다"며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하니깐 자신감도 있다. 잘될 일만 남았다"고 자신했다. 이어 "내 장면을 최소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음성이든, 장면을 줄이는 것이 훨씬 더 매력 있을 수 있겠다고 말했다"며 "부드럽지만 위협할 수 있는, 아우라가 느껴지는 목소리가 되도록 신경을 썼다. 내가 더 나이 들었으면 어떨까 생각을 했다"고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

조우진은 "캐릭터들의 돈을 바라보는 태도와 성격, 행동이 다 다르다. 그 인물들이 부딪힘으로써 발현되는 장르적 쾌감이 매력 있었다. 거기 내가 일조하면 좋겠다 싶었다. 류준열, 유지태와 같이 작품 하면 행복한 작업이겠다 싶었다"고 털어놓으며 "('국가부도의 날'보다) 다소 인간적인 캐릭터가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자기 감정에 충실하고 우직하게 의지로 밀고 나가는 평범한 사람이라 할 수 있겠다"고 귀띔했다.

'돈'이 움직이는 순간 시작되는 예측불허의 게임을 통해 신선한 재미와 공감을 선사할 '돈'은 오는 3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