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종합]"다시 돌아올 것" 방탄소년단, 꿈의 그래미 입성..시상 아닌 수상 기대해

기사입력 2019. 02. 11 15:59
리얼라이프
OMG! 한끼식사보다 완벽한 영양과 균형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사진=빅히트 제공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다짐하면서 앞날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0일(현지시간)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는 방탄소년단이 레드카펫과 시상자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R&B 앨범상' 시상을 진행했다. 시상에 앞서 방탄소년단은 "한국에서 자라오면서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서는 것을 꿈꿨다. 이 꿈을 이뤄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후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R&B 앨범상'을 수상한 미국 싱어송라이터 '헐(H.E.R)'에게 트로피를 전달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한국 최초 그래미에 입성한 가수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레드카펫에서부터 방탄소년단의 인기는 실감할 수 있었다. 큰 환호와 함께 등장한 방탄소년단은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새 앨범에 대해서는 "곧 나온다. 열심히 작업 중이다. 아미에게 들려주는 이야기가 될 것이다. 팬들이 좋아해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꿈의 그래미에 입성한 소감으로는 "아미 덕분이다. 아미들이 우리에게 날개를 달아주고 기회를 줬다. 감사하다"고 진심을 전했다. 그들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만날 생각에 들떠 보였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은 이번 그래미 어워드에서 ‘Best Recording Package’ 부문에 ‘Love Yourself: 轉 Tear’ 노미네이트 되었으나 수상하지는 못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빌보드 뮤직 어워드, 그래미 어워드까지 미국 3대 시상식을 섭렵한 방탄소년단은 한국을 넘어 아시아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방탄소년단의 말처럼 그들이 시상이 아닌 수상자의 자격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