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고현정이 설계한 자해 자작극에 걸려들었다

기사입력 2019. 03. 04 22:14
리얼라이프
★커피만 마셔도 살이 빠진다?! 빼자카페 리얼특가
[헤럴드POP = 이소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 = KBS2 동네변호사조들호2 방송화면캡처



박신양이 자작극에 휘말렸다.

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연출 한상우)에서 조들호(박신양 분)은 자작극에 휘말려 유치장에 들어갔다. CCTV는 상황을 잘 잡지 못했다. 피해자인 여자는 임신 중이었고 충격으로 유산당했다. 피해자 여성은 검사인 조들호가 맞았던 사건의 사기 가해자였다. 피해자 여자는 조들호가 자신을 기억했고, 따라와 조들호가 검사 자격 박탈을 당할 수 있도록 청원을 넣었다고 헛소문을 듣고 자신을 찔렀다고 진술했다.

국종섭(권혁 분), 국종희(장하란 분), 국종복(정준원 분)은 이번 사건을 사준 한 것이 이자경(고현정 분)일 것이라며 사건이 어떻게 되던지 카드 하나는 쥐고 있어야하지 않겠냐고 모의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