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몰카혐의' 정준영, 장례식장에서도 그짓을..충격

기사입력 2019. 03. 12 15:12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SBS 뉴스



정준영 몰카 사건이 화제다.

12일 방송된 MBN '뉴스파이터'에서는 정준영의 몰카 범죄 혐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단비 변호사는 "(정준영의 카톡 내용 중) 가장 충격적인 것은, 정준영이 했던 말이 있다"라며 "'만나자 마자 상가에서 관계했어'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 상가가 우리가 생각하는 가게가 아니라, 장례식장. 상갓집을 이야기하는 것이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다른 패널은 "상가에서 관계했다고 말한 후 자신을 쓰레기로 묘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1일 정준영의 몰카 논란이 SBS 8시 뉴스를 통해 폭로됐다. SBS 측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조작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고 피해를 막기 위해 고민 끝 연예인의 실명을 밝히기로 했다"며 정준영의 이름을 언급했다.

SBS가 공개한 카카오톡 채팅방 대화 내용에는 정준영이 2015년 말부터 10개월 간 친구들과 공유한 대화가 담겨 있다. 정준영은 당시 친구 김모씨에게 여성과 성관계를 가졌다며 자랑했고, 김모씨가 "영상 없냐"고 묻자 정준영은 여성과 성관계를 몰래 찍은 3초 짜리 영상을 올리며 성관계를 불법촬영했다고 자랑하듯 말했다.

이는 10개월 간 몇 차례나 계속됐고, 정준영에게 피해 입은 여성만 10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 됐다. 이후에도 같은 행위를 지속했을 경우 그 피해자의 수는 훨씬 늘어난다. SBS가 만난 몰카 피해자는 "정준영의 처벌을 원한다"고 밝히기도.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