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해피투게더 4' 최원영→남궁민, '닥터 프리즈너' 주역 등장 "목표 시청률 20%"(종합)

기사입력 2019. 03. 15 00:43
리얼라이프
헤파필터 끝판왕 6만원대 가성비갑 공기청정기
이미지중앙

KBS 2TV '해피투게더4' 캡쳐


[헤럴드POP=박영란 기자]최원영,김병철,남궁민,권나라,이다인이 해피투게더에 등장해 입담을 뽐냈다.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 새 수목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주역들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는 워너원 활동을 마무리 지은 라이관린이 게스트가 아닌 MC로 방송에 나섰다. 라이관린의 방문으로 조세호는 "무슨일이냐" 말하자 라이관린은 "지난번에 나왔을 때 조세호씨가 너무 진행을 끊더라"라며 고정 MC의 욕심을 냈다.

유재석이 라이관린에게 워너원 활동 마무리에 대해 물었다. 라이관린은 "형들이 없이 혼자 해야 하니깐 외로웠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도 있었다. 헤어지는 건 더 좋은 만남을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라고 답했다.이어 라이관린은 "매년 8월 7일에 만나기로 했다. 약속을 어길 시 은퇴하기로 했다" 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닥터 프리즈너' 최원영, 김병철, 남궁민, 나라, 이다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먼저 김병철과 최영원이 드라마 SKY 캐슬 출연자들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유재석이 "SKY 캐슬 출연자 중 누구와 가장 친한가?" 라고 묻자 김병철은 망설임 없이 윤세아라고 답했다. 이어 연락을 자주하냐는 질문에 전화도 자주 한다고 말했다. 조세호가 "해피투게더에 나온다고 말했냐?"라고 묻자 김병철은 "못 전했다. 세아씨에게 혼나겠네"라고 말해 웃음을 더 했다.

전현무가 최원영에게 "조병규와 김보라의 열애를 알고있었느냐?"라고 묻자 최영원과 김병철은 전혀 몰랐다. 촬영장에서는 전혀 핑크빛 기류를 느끼지 못했다고 답했다.

최영원은 개인기로 '사주덕담 삼행시'를 전날에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세호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했다. 덕담 버전은 "조만간 세상을 호령할 것이다.", 귀여운 버전은 "조기! 세상에! 호빵맨?!"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세호가 "즉석에서도 가능하냐? 라이관린으로 한번 해달라"라고 말해 최영원을 당황케 했다.

이다인은 윤세아와 SKY 캐슬 예빈의 성대모사를 준비했다. 갸륵 모드로 전환 후 윤세아의 성대모사를 이어가자 김병철은 "입술이 떨리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예빈이 성대모사를 이어갔다. 전보다 나은 성대모사로 칭찬을 받았다. 유재석은 "언니 이유비에게 성대모사를 찍어서 보내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궁민과 최원영의 신인 시절 영상도 전파를 탔다. 이를 지켜 본 MC들은 "어디에 있냐?"라고 말해 웃음을 더 했다. 최원영은 "신인 시절 남궁민을 두,세번 만났다. 촬영 도중 식사시간에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같이 먹었다"라고 신인 시절 일화를 공개했다. 남궁민은 "2017년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신인시절 이후 처음 만났다"라고 말했다.

이다인이 데뷔 후 연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다인은 "데뷔 후 만났던 사람이 있다. 그런데 내가 차갑다고 생각할 시간을 갖자라고 말했다. 그런데 화가 나서 헤어지자고 말했다고 했다. 2주 후 다시 연락을 했는데 연락을 닿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다인은 2년동안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연락을 할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3년째 되는해 수소문 끝에 연락이 닿았다고 말했다. 헤어진 남자친구가 당황해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궁민과 김병철에게 3년 만에 옛 애인에게 전화가 오는 상황극이 이어졌다.

이어 나라는 보고 싶었던 사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기대에 찬 조세호가 "누구냐"라고 묻자 나라는 "라이관린 씨이다" 답해 조세호가 민망하게했다. 이어 나라는 "오디션 프로그램 때 라이관린 씨가 데뷔 할 줄 알았다. 눈 여겨봤다"라고 말하자 이다인도 "저도 원픽이었다" 라고 말했다. 라이관린은 국민 프로듀서에게 한마디 하라는 질문에 "은인이다. 덕분에 세호씨 자리를 잡을수 있겠다"라고 말해 조세호 저격수다운 모습을 보였다.

닥터 프리즈너에 대한 드라마 소개도 이어졌다. 닥터 프리즈너는 교소도에서 벌어지는 의사들의 서스펜스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재석은 최영원에게 "스포 요정으로 유명하다. 스포를 하시겠냐?"라고 묻자 남궁민이 "닥터 프리즈너는 스포를 알게되면 재미가 반감이 되는 드라마다"라고 말하며 최원영을 쳐다봤다.

이어 김병철은 목표 시청률을 묻는 질문에 "목표 시청률은 20%다"라고 말했다. 공약으로 최원영은 "거지 분장을 하겠다"라고 말했고 남궁민은 "뭐든 다하겠다"라며 의지를 보였다. 김병철은 "권나라, 이다인과 함께 춤을 추겠다"라며 공약을 밝혔다.

한편,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