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봄이 오나 봄' 이유리, 불안전한 기억 "나 자신을 잃는 거야"

기사입력 2019. 03. 20 22:31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봄이 오나 봄' 방송캡쳐


'봄이 오나 봄' 이유리는 기억을 잃어가자 "기억을 잃는 순간 나 자신을 잃는 거야"라고 말했다.

2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는 김보미(이유리 분)와 이봄(엄지원 분)의 기억이 불안해지기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보미와 이봄은 기억을 잃지 않기 위해 여기저기에 사진과 메모지를 두고 끊임없이 되뇌기 시작했다.

김보미는 "기억을 잃는 순간 나 자신을 잃는거야"하며 기억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회사에 출근한 김보미는 자신의 출입을 막자 "왜 얼굴이 달라서 그래? 나 김보미야" 하며 사람들의 눈 앞에서 당당하게 몸을 바꾸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이봄은 자신들을 기다리던 기자들의 앞에서 딸 시원(이서연 분)의 "엄마 괜찮아 숨지마"하는 말에 당당히 모습을 드러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