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와이키키2' 김형범, 영화감독役 특별출연..이이경X주상욱과 핑퐁 케미

기사입력 2019. 03. 27 14:12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김형범이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에서 이준기(이이경)가 출연하는 영화의 감독으로 특별출연해 존재감을 빛냈다.

극 중 김형범은 ‘강약약강’의 영화감독으로 촬영 전 화장실을 가겠다고 하는 무술팀에게 “쟤 앞으로 내작품에 다시는 부르지마.”라며 칼 같은 모습을 보이는 반면, 강아지가 아파서 통화하느라 늦게 나타난 톱스타 강민(주상욱)에게는”촬영이 뭐가 중요해. 우리 민이 강아지 아픈 게 백배는 더 중요하지”라고 말하며 한없이 온화한 모습을 보이는 등 냉탕과 온탕을 넘나드는 처세술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한편 화장실이 급했던 이준기는 촬영을 빨리 끝내기 위해 펼쳤던 생존형 연기가 메소드 연기로 둔갑되고, 연기가 마음에 들었던 감독은 다음 작품도 함께 하자 제의하지만 이준기는 나중에 얘기하자며 급히 자리를 뜨려한다.

이에 상대의 배에 펀치를 날리는 독특한 애정표현으로 감독은 이준기에게 호감을 표시하고, 그 애정표현으로 인해 이준기는 그만 자리에서 실수를 하게 된다. 감독은 “이게 웬 물이야? 설마 자네 지금 오줌 싸는거야?”라고 확인하며 이준기의 흑역사를 생성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처럼 김형범은 이이경, 주상욱과 쉴 틈 없는 코믹연기를 선보이며 핑퐁 케미를 만들어내 극의 재미를 업그레이드 시켰다.

한편, 김형범이 출연하여 관심을 모은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대환장의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들고만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려낸 청춘 코미디 드라마로 월, 화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