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최파타' 빅스 켄 "춤 힘들어 그만두고 싶었던 적 많아‥멤버들 덕에 열심히"

기사입력 2019. 04. 05 13:43
리얼라이프
★79만원 '코리아나 화장품세트' 8만원대 100세트한정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빅스 켄이 활동하면서 힘들었던 것에 대해 털어놨다.

5일 방송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스페셜 초대석에는 뮤지컬 '광염소나타'에 출연 중인 슈퍼주니어 려욱과 빅스 켄이 출연했다.

이날 빅스 켄은 아이돌 생활을 하면서 힘들었던 것에 대해 "저는 우선 아이돌로 활동할 때 솔직히 춤 때문에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많다. 너무 어렵고 힘들어서 멤버들에게 몇번 얘기하고 그랬었는데 '참고 해야 나중에 꽃이 핀다'고 얘기를 해줬었다. 그래서 열심히 했던 것 같다"고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또 좋았던 것은 멤버들 자체가 너무 자랑스럽고 같이 돌아다니면 이 자체만으로 빛이 나는 것 같아서 좋았던 것 같다. 주변에 가족분들이나 사랑해주신 분들이 자랑스러워해주시는거 보면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