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종합]"보고 싶어 자주 만나"..'철파엠' 죽은 사랑 세포도 깨웠다

기사입력 2019. 04. 15 08:56
리얼라이프
★빼자까페★ 하루2잔, 날씬한 습관 고품격 다이어트
이미지중앙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조병규가 'SKY캐슬' 이후 인기부터 김보라와의 열애까지 모든 것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배우 조병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조병규는 'SKY캐슬'에 출연했을 당시 기준 역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그는 아버지에게 "지구는 둥근데 왜 피라미드냐"는 사이다 일침을 날리던 대사를 회상하며 "교육열에 억압 받던 기준이라 시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실제 성격을 묻는 질문에 "공격적이거나 욱하는 성격이 많지는 않다. 차분한데 할 말은 하는 성격인 것 같다. 차기준과는 다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차기준을 연기하며 카타르시스가 있었다. 그렇게 소리쳐본 적이 없었다"며 "겁쟁이다. 싸우는 것도 너무 싫어한다. 저는 맞는 편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철 역시 이 말에 공감하자 조병규는 "말싸움은 자신 있는데 몸싸움은 자신 없어서 많이 맞았던 것 같다"고 농담을 계속 전하기도.

조병규는 큰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 평소와 똑같이 살려고 하고 있다. 그 전과 달라졌다면 고기를 많이 사먹을 정도다. 커피를 하루에 2~3잔 사먹을 정도가 된다. 예전에는 1잔 먹고 친구 것 빼앗아 먹었다"고 웃음지었다.

'철피엠'에는 앞서 김혜윤이 출연해 조병규를 극찬한 바 있다. 조병규는 이를 언급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잘 띄어줬다'고 하더라. 그 얘기를 듣고 '통장으로 얼마 입금해줘야 하냐, 감사하다. 나가서 좋은 얘기 하겠다. 상부상조하겠다'고 했다"며 연락을 주고 받았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김혜윤에 대해서 "독하고 열심히 사는 멋있는 소녀다. 정말 기가 막히고 용기도 있고 깡도 세다. 정말 존경하는 친구다"고 극찬을 보내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조병규는 이날 방송에서 장혁과 한석규의 성대모사를 100%의 싱크로율로 해냈다. 조병규는 "'우상'에서 한석규 선배님이 제 아버지로 나오셨다. 존경하는 마음으로 바라보다 혼자서도 연습을 많이 했다"며 "좋아하시는 선배님들 영상을 많이 보고 따라하다보니까 잘 따라하는 것 같다"고 자신만의 성대모사 비결을 전했다.

조병규는 자신의 매력을 '섬세하다. 평범하다. 결단력이 빠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보다 구체적으로 평범하다는 것에 대해 "생긴 거나 성격이 평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했고 결단력이 빠른 것에 대해서는 "오래 고민해서 좋은 답이 있는 건 아닌 것 같다. 빨리 결정하는 편인데 그래서 굉장히 많이 후회하면서 살고 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이어 가장 후회된 결정을 연기 도전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처음에 연기를 선택했을 때 빠른 결정을 후회하고 있다. 다음 생애에는 편안한 삶을 살고 싶다. 견뎌내야할 게 너무 많다"고 힘든 점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좋은 선택 역시 연기를 선택했던 거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조병규는 한 청취자가 수염 잘 나는 게 매력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수염 잘 나는 게 단점이다. 정말 엊그제 기절할 정도로 왁싱을 했다"고 해 고백했다.

조병규는 연애 세포가 죽은 한 청취자의 사연을 읽던 중 "저는 지금 죽어있으면 안 되는 상태다. 자의적인 게 아니다.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해 김보라와의 열애를 언급했다.

그는 이어 "(그분은) '그녀의 사생활'이라는 드라마를 하고 있다. 자주 통화는 안 하고 자주 본다. 보고 싶어서 자주 간다"고 조심스럽게 애정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조병규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 보여드리려고 신중히 보고 있다"며 받은 대본 개수가 100개 넘느냐는 말에는 부끄러운 듯 "아니다"고 하며 높아진 인기를 전하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