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유치장 다녀오고 노숙자로 변신(종합)

기사입력 2019. 04. 15 23:06
리얼라이프
★빼자까페★ 하루2잔, 날씬한 습관 고품격 다이어트
이미지중앙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김동욱이 노숙자가 됐다.

15일 밤 10시 방송된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연출 박원국/극본 김반디)5-6회에서는 노숙자가 된 김동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구대길(오대환 분)은 조진갑(김동욱 분)을 자극하면서 "칠 수 있으면 쳐보라, 공무원 옷 벗고 싶으면"이라며 "치지도 못할거면서 어디서 꼬나보냐"라고 했다.

이 말을 들은 조진갑은 구대길의 얼굴을 향해 주먹을 날리며 “그러니까 뚜껑 열리게 하지 말라니까”라고 말했다.

이후 조진갑은 경찰서로 갔고 이에 대해 공무 수행 중 발생한 일이라고 말했으나 형사는 듣지 않았다. 조진갑은 정당방위였으니 CCTV판독을 하자고 했다.

이때 구원시 노동지청장 하지만(이원종 분)이 경찰서를 찾아 “내겐 사람이 먼저다 지금은 구대길 사장님임 먼저다”라며 쌍방 폭행이고 경미하니까 합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구대길은 하지만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하지만은 합의로 풀려난 조진갑에 “공무수행하다 보면 이런 일 저런 일도 다 있는 법이다”라고 말했다.

조진갑은 공무 수행 중 쌍방 과실로 인해 경찰서 유치장에 들어갔다 나오다 주미란(박세영 분)과 마주쳤다.

보고싶다고 왔다는 조진갑의 말에 주미란은 "시덥지 않는 농담도 잘한다"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조진갑을 향해 “옷 좀 깔끔하게 입고 다녀라 머리도 좀 감고”라며 말했다.

그러더니 "당신 정말 많이 변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천덕구(김경남 분)은 오대리(김시은 분)과 함께 구대길을 잡으려고 했다. 천덕구가 구대길을 감시하기 위해 설치한 카메라에 고말숙(설인아 분)이 잡혔다.

천덕구는 고말숙이 구대길에게 바람맞은 것을 보고 고말숙에게 접근했다. 그러면서 고말숙에게 천덕구는 "내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고말숙은 천덕구를 향해 "넌 내스타일 아니다"라고 팔을 꺾고 택시 타고 떠나버렸다.

한편 구대길이 대포조직을 통해 노숙자들의 신분을 도용한 사실이 드러나자 조진갑이 직접 노숙자로 변신했다. 조진갑은 명의를 판 ‘추용덕’이란 노숙자를 찾아냈다.

이어 조진갑은 “댁 통장으로 500억이 입금되고 있다"며 "댁이 500만 원 받고 판 명의, 그 통장으로 500억이 입금되고 있다 나랑 같이 은행가서 확인하자”며 추용덕을 설득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