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해치' 정일우, 흉흉한 소문에도 민심걱정 "백성들 혼란스러울 것"

기사입력 2019. 04. 15 23:09
리얼라이프
★빼자까페★ 하루2잔, 날씬한 습관 고품격 다이어트
이미지중앙

사진 = SBS '해치'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황미례 기자]'해치' 정일우가 역병의 원인이라는 흉흉한 소문에도 민심을 생각했다.

15일 방송된 SBS '해치'에서는 영조(정일우 분)가 역병에도 자신의 뜻을 굳건하게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도성에 이어 궐내에서도 '역병은 선왕의 피맺힌 한 때문이다'라며 영조가 경종의 왕자를 빼앗아 생기는 소문이라고 했다.

이어 영조의 귀에도 이 이야기가 전해졌으나 그는 대신들에게 민심을 수습하고 돌볼 것을 이야기했다.

민진헌(이경영 분)이 조정 대신들의 파직을 청했고, 영조는 "민심이 혼란할 때 수장들까지 갈아치우면 나라가 어떻게 되겠소"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그는 반역의 기세를 눈치 챘음에도 "역병에 반역의 징후까지 느끼면 백성들은 더욱 혼란스러울 것"이라며 걱정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