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포인트1분]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질투?

기사입력 2019. 04. 16 01:17
리얼라이프
★빼자까페★ 하루2잔, 날씬한 습관 고품격 다이어트
이미지중앙

사진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황미례 기자]'냉장고를 부탁해' 샘 해밍턴이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를 질투했다.

15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샘 해밍턴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아이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질투한다던 얘기가 있던데"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솔직히 질투하는 건 아니다. 그냥 SNS 보면 애들이 팔로워 수를 앞서가고 있어서 좀 그런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성주가 이거 질투하는거 아니냐고 물으며 아이들 팔로워가 몇 명이냐 물었다.

이에 샘 해밍턴은 "는 27만 명이고 벤틀리가 40만 명 그리고 윌리엄이 거의 80만 명 정도 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