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오윤아, 충격 암투병 고백..목소리 잃어

기사입력 2019. 04. 22 11:31
리얼라이프
★79만원 '코리아나 화장품세트' 8만원대 100세트한정
이미지중앙

tvn 캡처



배우 오윤아가 암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예능 프로그램 ‘모두의 주방’에서는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 아들을 홀로 키우는 고충을 털어놨다.

이날 오윤아는 “아이가 좀 아팠다. 지금 열세 살인데 아기 때 많이 힘들었다. 사회적으로 적응을 못하고 많이 울었다. 그런 부분을 엄마가 해결해줄 수 없으니 죄인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연기할 때 항상 극 중 아이가 내 아이라고 생각한다. 실제 일어났던 일들도 있다보니 연기에 훨씬 더 몰입이 된다”고 말했다.

또 “서른 살 때 아이에 신경을 많이 쓰면서 제 생활이 없다시피 했다”며 “촬영장 갈 때 아이 두고 가는 게 너무 힘들었다. 새벽에 나가서 그 다음날 새벽에 들어오는 날들의 연속이라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지 갑상선암이 왔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목소리가 6개월 동안 아예 안 나왔다”면서 “지금도 성대가 닫혀 있는 상태다”라고 털어놔 주변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