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라디오스타' 강기영, 결혼결심이유→변우민 나이차'공개'(종합)

기사입력 2019. 04. 25 00:30
리얼라이프
★79만원 '코리아나 화장품세트' 8만원대 100세트한정
이미지중앙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황미례 기자]'라디오스타' 변우민, 강기영, 이현진, 정이랑이 화려한 임담을 과시했다.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변우민, 강기영, 이현진, 정이랑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변우민은 아내와의 나이차이를 묻자 "아내와 21살 나이차이가 난다는 얘기가 있는데 실제와 다르다. 왜곡됐다. 한 방송에서 팽현숙 씨가 딸과 내 아내 나이가 비슷하단 얘길해서 나온 얘기다. 21살 차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 몇살 차이냐고 묻자 변우민은 "아내가 19살 어리다"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장모님이 나보다 11살 반 많으시다. 지금부터 나이차이 얘기는 안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결혼을 앞둔 강기영은 "인터뷰에서 여자친구가 있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이 질투는 안 하고 다들 댓글로 응원하더라. 내 연애가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진 않는 것 같더라. 내가 하이틴 스타가 아니란 걸 알게 됐다"고 결혼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강기영은 "연애는 3년 정도 했다. 지인 술자리에서 여자친구를 처음 만났다. 내가 다리를 꼬고 앉아 있었다. 여자친구가 몇 마디 나눈 뒤 내 허벅지 사이로 슥 손을 넣더라. 그날이 초면이었다"며 "나도 거부감이 없었다. 나도 여자친구 손을 잡았다. 그날이 1일이었다. 프러포즈는 아직 못 했다"고 설명했다.

정이영은 배우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원래 꿈이 배우였다. 직접 프로필을 돌리러 다니다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정보를 입수했다. 봉준호 감독님께 오디션을 보고 싶다고 했고 사정했고, 우여곡절 끝에 오디션을 봤다. 하지만 떨어졌다"고 말했다.

개명 이유도 전했다. 정이랑은 "프랑스 파리 민박집 언니가 '이름 바꿔라. 아니면 애들이 아프다'라고 하더라. 그 뒤로 애들이 아플 때마다 내 이름 때문인 것 같아 신경쓰여 개명했다"고 설명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