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스포츠

아시안게임 은메달 정윤지, 프로 데뷔 후 첫 우승

기사입력 2019. 04. 25 17:00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우승을 차지한 정윤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4월 25일(목), 충남 부여에 위치한 백제 컨트리클럽(파72/6,266야드)의 사비(OUT), 한성(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19 토백이-백제CC 점프투어 2차전(총상금 3천만 원, 우승상금 4백5십만 원)에서 지난해 아시안 게임 단체전의 은메달리스트인 정윤지(19,NH투자증권)가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일궈냈다.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골라잡으며 공동 선두에 오른 정윤지는 최종라운드에서도 보기 없이 5타를 더 줄이는 완벽한 노보기 플레이를 펼치며 2차 타 우승을 차지했다.

정윤지는 “지난해 드라이버 샷 입스로 많이 힘들었다. 어릴 때부터 매일 써온 일지를 다시 보면서 멘탈을 다잡고 있는데, 입스를 극복하고 한 우승이라 더욱 뜻깊다.”며 기뻐했다.

2017년과 2018년에 국가대표를 지낸 정윤지는 올해 1월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한 후 점프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다. 지난 1차전에서 6위를 하며 적응을 마친 정윤지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다시 한번 실력을 입증했다.

정윤지는 “점프투어 1차 디비전을 잘 마친 뒤, 드림투어에도 좋은 성적을 내서 2019시즌 정규투어 시드권을 확보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라고 한 뒤, “고등학교 선배인 박성현 선수가 롤모델이다. 언젠가는 박성현 선수처럼 LPGA투어에 진출해 세계랭킹 1위를 하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최종라운드에서만 8타를 줄인 한지원(18)이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70-64)로 단독 2위에 올랐고 현세린(18,대방건설)이 9언더파 135타(69-66)로 단독 3위를 기록했다. 1차전 우승자 조혜림(18)은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69-68)로 공동 7위에 자리했다.

sport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