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프로듀스X101' JYP 연습생 윤서빈, 학폭 가해자 의혹 제기.."광주서 유명"

기사입력 2019. 05. 06 16:58
이미지중앙

윤서빈/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프로듀스X101' JYP 연습생 윤서빈이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서빈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누리꾼은 "일단 사진부터 올려야 믿어주실 것 같아서 초등학교 때와 중학교 때 사진을 올린다"며 윤서빈의 졸업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지금은 윤서빈으로 개명했는데 본명은 윤병휘이다"며 그가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음을 폭로했다.

그는 "윤병휘는 광주에서 지금 제 나이 또래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했다. 왜냐하면 중학생때부터 학폭은 인상인 일진이었다"며 "만약 사실이 아니라면 고소 먹을 생각을 하고 있다"고 거짓이 아님을 강조했다.

윤서빈은 JYP 연습생으로 지난 3일 첫 방송된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바 있다. 그는 등장하자마자 1위 자리에 있던 '전 YG' 연습생 이미담에게 "저 앉아도 돼요?"라고 말하며 도전 의향을 내비쳤고 윤서빈은 이미담과의 팔씨름 끝에 최종 1위를 차지하게 됐다.

이에 그를 향한 대중들의 관심은 높아졌다. 여기에 그가 JYP 연습생이라는 지점 역시 그의 화제성을 높였다. 이제 첫 방송이 시작된 만큼 윤서빈이 꾸밀 무대에 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됐던 상황. 하지만 그가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폭로글이 등장하며 예기치 않은 위기에 휩싸여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