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가수 박규리, 뇌출혈로 실명 상황..충격

기사입력 2019. 05. 10 14:39
리얼라이프
★주름완화와 탄력까지 '코리아나'7종세트 '8만원대'
이미지중앙

sbs



가수 박규리가 뇌출혈로 실명을 경험했다고 이야기했다.

트로트 가수 박규리는 과거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해 과거 뇌출혈 병력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방송에서 박규리는 "결혼 5년 차 됐을 때, 몸의 이상을 느껴 남편에게 병원에 데려다 달라고 했다. 남편은 감기로 대수롭지 않게 여겨 회사에 일이 있으니 감기약을 먹으라더라"고 말했다.

박규리는 "아무래도 불안해 지인과 병원을 찾았는데 병원에서는 뇌출혈이라며 직계가족을 부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를 부르고 싶었지만 차마 그럴 수 없어 남편에게 전화했고, 남편은 이미 만취한 상태로 병원에 왔다"고 말했다.

박규리는 "술 취한 남편에 누워서도 화가 났다. 그런데 남편이 의사를 만나고 오더니 만취한 상태로 무릎 꿇고 미안하다며 통곡을 하더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박규리는 "혈관 기형으로 뇌출혈이 일어나 결국 실명 상황이 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박규리는 "다행히 다시 터질 우려는 없다더라. 그래서 '진짜 사나이'도 다녀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