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팝's현장]"3인 활동 계획無"‥EXID, 재계약 불발에도 완전체 자신하는 이유

기사입력 2019. 05. 15 18:35
리얼라이프
★79만원 '코리아나 화장품세트' 8만원대 100세트한정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EXID/사진=민선유 기자


EXID가 이번 활동을 마지막으로 전환기를 갖는다. 그럼에도 EXID는 절대 마지막이 아님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1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EIXD의 다섯번째 미니앨범 'WE'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6개워만에 컴백하게 된 EXID 혜린은 "실감이 잘 안나는데 프레쉬가 터지면 그때부터 떨리는 것 같다"고, 정화는 "저희가 그래도 열심히 준비했다. 근데 이렇게 기자님들에게 처음으로 보여드리면서 공연을 해보니까 컴백한 실감도 나고 기대가 되는 것 같다"고 각별한 소감을 전했다.

이번 미니앨범 'WE'에는 타이틀곡 'ME&YOU'를 포함해 총 7곡이 담겼으며 멤버 LE가 전곡에 참여해 다시 한번 음악적 실력을 입증했다. 타이틀곡 'ME&YOU'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으로 기존에 EXID가 보여줬던 곡과는 전혀 차별화된 시도를 함으로써 변신에 나서기도 했다.

이미지중앙

EXID/사진=민선유 기자


EXID에게 이번 활동은 정말 특별하다. 정화와 하니의 재계약 불발로 전환기를 맞게 됐기 때문.

솔지는 "걱정이나 고민보다는 이 순간이 너무 소중했던 것 같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려고 했고 서로 좋은 얘기도 하고 소통도 하면서 좋은 마음으로 준비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하니 또한 "저도 솔지와 똑같이 너무 너무 소중하다는 생각으로 준비를 했던 것 같다. 준비과정부터 지금까지도 너무 소중해서 더욱 뜻깊은 앨범이지 않나 싶다"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이 소식이 먼저 전해지고 컴백을 하게 된 만큼 많은 대중들의 관심은 EXID를 향해 쏟아졌다. 정화와 하니가 소속사를 떠나게 되면서 변화를 겪게될 EXID의 행보 또한 궁금증을 자아냈던 터.

이와 관련해 정화와 하니는 "재계약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추후에 정리를 해서 알려드릴 예정이다.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솔지는 "이 부분은 오히려 저희가 서로를 많이 이해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할 수 있었던 선택인 것 같다. 저희는 완전체 활동을 국내에서도 이어가려고 아직도 많이 나누고 있는 상태다"라며 "5명일 때 EXID를 하고싶은게 저희 마음이고 3인이면 유닛으로는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3명이 하는 EXID는 없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LE 역시 "기사에 '마지막'앨범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마지막 앨범은 절대 아니고 저희끼리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고 절대 해체와 탈퇴는 아님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인 때부터 롤모델을 신화 선배님이라고 말씀드렸었다. 어디에 있건 같이 모여서 활동하는게 저희 꿈이다.그 꿈을 이루기 위해 달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꼭 회사가 같아야만 활동을 할 수 있는게 아니기 때문에 마지막 활동이 아니게끔 노력을 다하겠다는 EXID의 서로를 향한 믿음과 애정은 견고했다. 비록 잠깐의 이별과 전환기를 겪게 됐지만 앞으로 EXID 5인이 만들어갈 미래와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