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닥터 프리즈너' 최원영 결국 친족 살인 미수로 구속…남궁민 복수 성공(종합)

기사입력 2019. 05. 15 23:13
리얼라이프
★79만원 '코리아나 화장품세트' 8만원대 100세트한정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 '닥터 프리즈너' 캡처



최원영이 결국 구속되며 남궁민의 왕국 안에 갇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2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병을 만드는 천재 의사 나이제(남궁민 분)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지난 화에서 나이제는 이재환(박은석 분)을 헌팅턴병(헌팅턴 무도병)으로 위장해 이재준(최원영 분)을 잡기 위한 덫을 놓았지만 역이용 당했고, 이재준을 직접 찾아가 당시 범행현장의 녹취록을 들려주며 “다른 방법으로 잡겠다”고 선포했다. 같은 시각 태강그룹 본사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정의식(장현성) 검사는 수사관들과 함께 건물 안으로 진입했다. 이를 경호원들이 막았고, 정의식은 이재준을 긴급 체포하겠다며 이들을 밀어내고 올라갔다. 나이제가 이재준을 현행범으로 잡기 위해 나서겠다고 미리 이야기해둔 상황.

나이제는 이재준에 "너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이 없겠더라고. 없는 놈이 어떻게 있는 놈을 이길 수 있겠어. 그냥 꿈틀거리는 척이라도 해보는 거지"라고 언급하며 봉투를 하나 건넸다. 그 안에는 감옥에서 현금 대신 쓸 수 있다는 우표가 들어있었고, 이재준은 "동생한테 편지 쓸 때나 보내주지 그래"라고 말했다. 이때 나이제는 케타민 주사를 꺼내들어 이재준의 목에 찔렀다. 이재준은 이 주사약이 무엇인지 물었지만 나이제는 대답하지 않았고, 이재준은 봉투를 열 때 사용했던 나이프를 들어 나이제를 찔렀다. 이는 모두 나이제의 계산 하에 있던 것. 나이제와 미리 입을 맞췄던 선민식(김병철 분)은 이때 등장해 응급처치에 나섰다. 정의식은 이재준을 나이제 살인 미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이재준은 구속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한소금(권나라 분)은 이재준의 살인교사 지시를 받고 정민제(남경읍 분) 의원을 살해한 의무관 고영철(이준혁 분)이 자백을 할 수 있도록 설득에 나섰다. 고영철은 "아내를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했고, 권나라는 자신이 연락을 해주겠다고 전했다.

이재준은 서서울 교도소에 들어가게 됐고, 그를 마주한 나이제는 "네가 내 구역에 들어왔으니 내 룰에 맞춰서도 한 번 싸워봐"라고 도발했다. 권나라의 예상대로 이재준은 교도소에 들어오자 초반 상황을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바꿔서 인지, 마치 교도소 생활을 즐기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때 정의식이 들어와 그의 측근이 함께 있을 수 없다고 말했고, 이재준은 당황하기 시작했다.

선민식의 요청을 받은 안진철(이재용 분)은 수감자들을 움직여 태강 그룹 주식이 요동치도록 했고, 오정희(김정난 분)와 한빛(려운 분), 이재인(이다인 분), 모이라(진희경 분)가 상황 굳히기에 나섰다. 소식을 들은 이재준은 크게 동요해 이상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헌팅턴 병의 발현을 늦출 수 있는 약을 요구했다. 나이제와 복혜수(이민영 분)는 대신 다른 약을 처방해 이재준에 줬다.

이후 나이제는 이재준의 방에 방문했고, 이재준은 자신이 구속적부심 신청을 했다며 승리자의 미소를 지었다. 곧이어 이재준의 수하들이 등장해 구속적부심 신청이 인용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자 나이제는 "이재환(박은석 분)에게 놓은 두 번째 주사가 뭐였느냐. 네가 다 이긴 게임인데 이야기나 듣자"고 물었고, "이재환이 진짜 뇌사 상태일까? 내가 그렇게 허술하게 당했을 거라고 생각해?"라고 말해 이재준을 의아하게 했다.

교도소에서 빠져나온 이재준은 이재환이 뇌사 상태가 맞다는 사실을 듣고도 크게 불안해했고, "아버지가 어떻게 됐느냐"고 물어 그의 수하를 당황케 했다.

드디어 이사회 당일, 이사장 선출을 위한 투표가 시작됐다. 이때 등장한 나이제는 이재환을 데리고 나왔다. 나이제는 이재환이 뇌사 상태가 되기 전에 녹음해둔 것이 있다면서 이재준이 이재환을 공격할 당시의 녹취록을 틀었다. 더불어 교도소에서 이재준이 언급한 포탸슘과 헌팅턴병에 대한 이야기도 이사진에 들려줬다. 국과수 조사 결과도 가지고 나왔다. 이에 이재준은 "내가 거기에 있었다는 것을 증명해줄 사람이 있느냐"고 물었고, 휠체어에 앉아있던 이재환이 갑자기 눈을 떠 이재준이 자신을 살해하려 했다며 지목했다. 이 모습을 본 이재준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나이제가 사건 당시 이재환에 의식을 회복할 수 있는 약을 줬던 것.

정의식은 결국 이재준을 친족 살인 미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태강그룹 새 회장으로는 모이라가 선출됐다. 태강병원 이사장 자리는 이재인이 넘겨 받았다. 나이제는 서서울 교도소에 다시 수감된 이재준에 "여기서 형량 채우다가 죽어"라고 말했고, 이재준은 "진짜 아픈 사람도 못 나가게 하는 게 네가 말하는 정의다. 그래서 정의는 누가 규정짓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라 언급했다. 이에 나이제는 "너같은 놈들이 여기서 죽어서 나가게 만드는 게 내 정의다"라고 응수했다. 이후 나이제는 이재준이 자해를 했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대수롭지 않은 표정으로 "그냥 둬라"라고 전했다.

한편 '닥터프리즈너'는 이날 최종회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