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첫방]"믿고 보는 비주얼 케미"…'봄밤' 현실 멜로 通했다

기사입력 2019. 05. 23 09:26
리얼라이프
★주름완화와 탄력까지 '코리아나'7종세트 '8만원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명진 기자]한지민과 정해인이 믿고 보는 비주얼 케미로 '봄밤' 시작을 알렸다.

지난 22일 밤 9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이 첫 방송됐다.

‘봄밤’은 어느 봄날, 두 남녀가 오롯이 사랑을 찾아가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 드라마. 자신이 원하는 삶에 가치를 둔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 분)과 따스하고 다정하지만 때로는 강렬한 승부욕을 드러내는 약사 유지호(정해인 분)가 불현듯 찾아온 감정의 파동을 겪는 현실적인 멜로를 그러낸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랜 연인과 무미건조하게 관계를 이어나가던 이정인이 홀로 아들을 키우는 약사 유지호와 우연하게 만나게 되면서 마음 속에 새로운 감정이 싹트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은근하면서도 정확하게 서로에 대한 설렘을 표현하며 한 발짝 다가갔다.

이정인은 다시 유지호의 약국으로 가서 "계좌번호 왜 안 보냈냐"라고 물으며 자신이 빌렸던 돈을 갚았다. 유지호는 "이렇게 한 번 더 보려고"라고 말하며 관심을 드러냈다.

이정인은 유지호에 "나 결혼할 사람이 있다"라고 고백했고, 유지호는 "나는 아이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정인이 자신의 고백에도 놀라지 않자 유지호는 "여기에서 처음 본 뒤로 자꾸 생각났다. 어떤 사람인지 궁금했다. 누군가 옆에 있을 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런데도 한 번만 더 하던 게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이정인은 "내가 오해하게 만든 것도 있다. 미안하다"고 말했다. 유지호는 "잠깐이라도 행복했는데 미안하다는 말을 왜 하냐"고 했다. 이정인이 "친구가 되자"고 제안하자 유지호는 편할 자신이 없다고 말했다.

시간이 흘러 이정인은 이재인(주민경 분)과 농구장에 갔다. 그런데 농구장에는 남자친구인 권기석(김준한 분)과 유지호가 있었고, 이에 이정인과 유지호는 놀랐다.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모습으로 전개될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한지민과 정해인의 케미는 첫회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남다른 비주얼, 현실감 넘치는 연출과 디테일한 대사가 한 박자로 어우러져 시너지를 냈다.

MBC 드라마 최초 9시 편성라는 변수에도 '봄밤'은 안정적으로 첫회를 마무리한 모습이다. 또한 안판석 감독과 정해인의 재회, 한지민과 정해인의 케미 등 시작 전부터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요소가 많았던 '봄밤'은 말 그대로 기대에 부응했다.

한편 오늘(23일) 밤 9시에 '봄밤' 3, 4회가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