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팝인터뷰①]남태정 PD "10년 전부터 U2 공연 열망 …올해 첫 내한 성사"

기사입력 2019. 06. 12 08:00
리얼라이프
★주름완화와 탄력까지 '코리아나'7종세트 '8만원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명진 기자]아일랜드 록밴드 U2가 첫 내한 공연을 연다.

오는 12월8일 U2는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와 MBC 주최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첫 내한 공연을 연다.

지난 1976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결성된 U2는 보노(보컬), 디 에지(기타), 래리 멀렌 주니어(드럼), 애덤 클레이턴(베이스) 등 원년 멤버 4명이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고 있다. 다양한 장르와 새로운 시도로 독보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해온 U2는 전 세계 1억 8000만장 이상의 앨범 판매고, 그래미 어워즈 22회 수상, 로큰롤 명예의 전당 헌액 등 최고의 기록을 세운 전설적인 밴드다.

최근 서울 마포구 소재 MBC 사옥에서 취재진과 만난 남태정 PD는 U2의 첫 내한 공연 성사로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U2는 워낙 보물 가수다. 과거부터 지금까지 최강의 팀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음악계에서든 관계자들 사이에서든 U2 공연에 대한 열망은 계속 있었다. 10여년 전부터 한국 왔으면 좋겠다는 사람들이 많았고, 여러 번 시도를 많이 했지만 한국적 상황이라든지, 여러 상황에서 성사가 안 됐다. 그러던 와중에 올해 드디어 한국에서 첫 내한공연을 하게 됐다"

이미지중앙

이번 내한 공연은 지난 2017년 열린 ‘조슈아 트리 투어’의 일환이자 연장 공연으로 진행된다. 지난 1987년 발매된 정규 5집 ‘더 조슈아 트리’는 평단의 찬사와 상업적 성공을 동시에 거두며 U2를 슈퍼스타 반열에 올려놓은 앨범. 앨범 발매 3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슈아 트리 투어'는 6개월간 51회 공연으로 270만명 이상의 관중을 동원한 바 있다.

'조슈아 트리 투어 2019'는 오는 11월 뉴질랜드를 시작으로 호주, 일본, 한국, 싱가포르 공연으로 이어진다, ‘With or Without You’, ‘Where the Streets Have No Name’ 등 [The Joshua Tree(조슈아 트리)] 앨범 수록곡 전부와 ‘One’, ‘Sunday Bloody Sunday', ‘New Year’s Day’, ‘Ultra Violet’ 등 U2의 대표곡을 라이브로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최초이자 최고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공연기획을 맡은 라이브네이션코리아 김형일 대표는 이번 U2 공연에는 내한 공연 역사상 가장 많은 음향·조명 장비가 사용된다고 밝혔다.

"U2는 지난 80년대 말부터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하는 지평을 연 그룹이다. 어마어마한 물량. LED, 조명, 무대 등이 공수될 것으로 보인다. 아직 조율 중이긴 하지만 장비를 마련하는데 747 화물기로 3대가 확정이고, 그 이상이 될 수도 있다. 앞서 콜드플레이가 화물기 1대 반으로 내한하는 팀 중에서 가장 많았다"

(팝인터뷰②에 계속)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