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스트레이 키즈가 밝힌 신곡 '부작용' "스테이가 좋아할 만한 것들 다 넣었다"

기사입력 2019. 06. 13 14:13
리얼라이프
★주름완화와 탄력까지 '코리아나'7종세트 '8만원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신곡 '부작용'의 특징을 '반전'으로 꼽으며 컴백 기대감을 높였다.

오는 19일 새 스페셜 앨범 '클레 투 : 옐로 우드(Cle 2 : Yellow Wood)'와 타이틀곡 '부작용'를 발매하는 스트레이 키즈는 컴백을 앞두고 다채로운 티징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팬들과 소통 중이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는 13일 정오 스트레이 키즈의 공식 SNS 채널에 멤버들이 새 스페셜 앨범 '클레 투 : 옐로 우드'를 직접 소개하는 영상 '인트로 "클레 투 : 옐로 우드"('INTRO "Cle 2 : Yellow Wood")'를 공개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새 스페셜 앨범 '클레 투 : 옐로 우드'의 트레일러 영상을 소개하며 "여러분이 상상하는 것 그 이상이다. 힌트는 '약간의 후회'", "엘리베이터를 타고 또 다른 미지의 공간으로 간다"며 "'Yellow Wood'라는 공간 안에서 펼쳐지는 우리의 이야기들과 생각을 담았다"등 기대감을 높이는 설명들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Yellow Wood'는 미로에서 연결된 새로운 공간이다. '미로(MIROH)'의 다음 단계로서 우리가 들어갈 새로운 곳이다"고 말해 전작과의 유기성을 강조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총 7트랙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한 스페셜 앨범을 소개하며 '밟힌 적 없는 길'에 대해서 "인트로곡은 전체 앨범의 의미를 담으려고 한다", "멜로디컬하고 파워풀한 보컬이 처음 들어간 인트로였던 것 같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다른 트랙인 '별생각'에 대해서는 "내가 계속 별처럼 되길 원하지만, 마음 한편에는 불안함도 있고 그런 감정들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해 새 앨범에 대한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컴백 타이틀곡 '부작용'에 대해서는 "중점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던 건 '선택'이다. 처음에 어떤 선택을 하게 되면 자신 있게 선택을 하게 되는 것 같은데 나도 모르게 '부작용'(잡생각)이 생기는 것 같았다"고 신곡에 대한 메시지를 소개하고 "곡, 안무 모두 반전이 있는 곡이다", "포기하고 싶을 때 위로를 받을 수 있는 곡이면 좋겠다"며 새로운 타이틀곡에 대한 포부를 나타냈다.

또 '부작용' 퍼포먼스에 대해서는 "박력, 서정적, 멋있다", "구성 하나하나에 의미가 담겨있는데 이번에는 그 비중이 크다", "포인트 안무가 아닌 포인트 군무다"며 포인트를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스트레이 키즈는 "스테이(팬덤명)가 좋아할 만한 것들을 다 넣었으니 기대해 달라"고 전해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2018년 3월 데뷔 이래 각종 시상식서 신인상을 휩쓴 '가요계 신인왕' 스트레이 키즈는 글로벌 무대에서도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올해 1월 19일 태국을 시작으로 자카르타, 멜버른, 시드니, 마닐라 등에서 데뷔 첫 해외 쇼케이스 투어를 개최했고, 특히 5월 14일과 15일 뉴어크, 17일 LA, 19일 휴스턴까지 총 4회에 걸친 미국 단독 쇼케이스 투어를 전회 매진시키며 '차세대 K팝 대표 그룹'의 남다른 저력을 증명했다.

게다가 미국 빌보드는 "스트레이 키즈는 쇼케이스 투어와 '클레' 앨범 시리즈로 스스로의 길을 개척 중이며 앨범 '클레 원 : 미로'로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3위를 차지했다"고 그룹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높이 평하는 등 해외 유수의 미디어로부터도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스트레이 키즈의 스페셜 앨범 '클레 투 : 옐로 우드'와 타이틀곡 '부작용'은 19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사진 출처: 스트레이 키즈 티저 'INTRO "Cle 2 : Yellow Wood"' 영상 화면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