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아는형님' 임원희, 강호동에 대해..."동갑이지만 무서워"

기사입력 2019. 06. 16 06:50
이미지중앙

JTBC '아는형님'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임원희가 강호동이 무섭다고 말했다.

15일 밤 9시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임원희, 김동준, 이엘리야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원희는 "강호동과 동갑이다"며 "나는 강호동이 항상 무서웠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임원희는 " 옛날에 술집에서 강호동이 술 먹고 있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화장실 가려면 강호동을 지나야하는데 무서워서 끝까지 화장실을 못갔다"고 고백했다.

임원희는 드라마 '보좌관'에서 국회의원 신민아의 보좌관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원희는 "나와 신민아씨와 둘 다 낯가림이 심하다"며 "실제로 촬영장에서 만나면 진짜 의원님처럼 모신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내가 제일 많이하는 대사가 '의원님 기자들이 옵니다'다. 항상 옆에서 보좌하는 마음으로 연기한다. 연기가 더 잘되더라"고 밝혔다.

그러자 김희철은 "신민아씨를 좋아하고 그런 스토리는 없냐"라고 물었고 임원희는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을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영화 '달콤한 인생'에서 이병헌이 신민아를 좋아하게 된 상황을 말하며 '보좌관'에서도 그럴 가능성이 있지 않냐고 묻자 이수근이 "그건 이병헌이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