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이슈]"생각해 마련한 것"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력에도 따가운 시선

기사입력 2019. 06. 17 20:30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조현/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베리굿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 논란에 휩싸여 곤욕을 치르고 있다.

17일 조현은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조현은 '게임돌릭픽'이 주제인 만큼,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 코스프레를 하고 등장했다.

조현은 몸에 딱 달라붙은 코스프레 의상과 일부 노출, 가터벨터 착용으로 시선을 끌었다. 조현은 레드카펫 행사 인터뷰에서 "제가 좋아하는 캐릭터인데, 이렇게 입게 되서 조금 부끄럽다. 그래도 좋다"고 인터뷰했다. 아리는 조현이 좋아하는 캐릭터 중 하나라고. 다른 베리굿 멤버들도 "인형같다"며 칭찬했다.

문제는 이후 발생했다. 조현의 코스프레 사진이 공개되면서 따가운 시선을 보내는 대중들이 생겨난 것. 조현의 코스프레가 캐릭터를 완벽히 따라했다고 칭찬하는 의견들도 있었지만, 과한 노출로 '걸그룹의 성상품화' 문제까지 제기하는 의견이 나오기 시작했다.

이에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은 베리굿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논란 자체가 당황스럽다"고 말하며, "조현이 착용한 의상은 주최 측에서 준비한 의상이다. 이번 행사를 위해 주최 측과 충분한 협의를 거쳤다"고 말했다.

또 소속사 측은 "주최 측에서 게임 캐릭터를 오롯이 표현하고자 하는 조현을 생각해 마련해준 의상이며, 조현도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고 했다.

끝으로 "다른 의도는 없으니 과도한 해석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조현을 위해 생각해서 마련해준 의상이지, 다른 의도나 과도한 노출을 일부러 한 것이 아니라는 것.

계속해서 조현의 의상을 두고 대중들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걸그룹의 의상에 민감한 만큼, 이번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