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아이돌룸' 전소미, 3년 만에 정식 데뷔 "싱숭생숭…열심히 버텼다"

기사입력 2019. 06. 18 18:47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JTBC '아이돌룸' 방송캡쳐


전소미가 3년 만에 정식 데뷔해 "싱숭생숭한 바이브"라고 말했다.

1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이돌룸'에서는 오디션 참가자로 솔로로 데뷔한 전소미가 출연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디션 참가자를 소개하며 데프콘은 "제가 데뷔시킨 친구에요"라고 말했다.

그리고 솔로로 데뷔한 전소미가 등장했다.

데프콘은 "국민 프로듀서로서 소미를 데뷔시켜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소미는 아이오아이, 언니쓰, 옆집소녀, 그리고 솔로로 정식 데뷔까지 데뷔만 4변째 라고 했다.

3년만에 정식 데뷔에 대한 소감으로 소미는 "싱숭생숭한 바이브인것 같아요"라고 밝혔다.

MC들의 "심리적으로 불안했을거 같다. 아이오아이 중 마지막으로 데뷔한거다"라는 말에 소미는 "열심히 버텼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