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할리웃POP]우디 앨런, 한국계 35세 연하 아내와 데이트..입양딸도 함께

기사입력 2019. 06. 19 07:27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배재련 기자]
이미지중앙


우디 앨런이 35세 연하의 한국계 아내와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쉬닷컴은 할리우드 감독 겸 배우 우디 앨런 근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디 앨런은 이날 아내 한국계 아내 순이 프레빈과 함께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방문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입양한 딸 베쳇과 함께 데이트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우디 앨런은 배우 미아 패로와 연인 관계였던 1992년 양녀 순이 프레빈을 보고 반해 사랑을 싹 틔웠고 1997년 12월 이태리에서 순이 프레빈과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두 사람의 결혼의 '세기의 불륜'이라 불렸으며 온갖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

그 후 이들 부부는 미국 뉴욕에 거주하며 1999년 첫 딸 베쳇을, 다음해인 2000년에는 둘째 딸 맨지를 입양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