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전현무 결별 한혜진 "바람 피는거 목격, 세상 좁다"

기사입력 2019. 06. 19 15:03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kbs



모델 한혜진의 과거 바람 목격담이 화제다.

최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는 바람둥이 남자친구와의 연애를 고민하는 사연이 소개됐다.

바람둥이 남자친구는 고민녀와 만남을 이어가면서도 다른 여성과 연애를 즐기고 있었다.

고민녀의 사연을 본 한혜진은 "바람둥이는 뼈에 새기고 나온다더라. 제가 아는 어떤 분은 여성 세네명이 계속 걸쳐서 끝나고 걸쳐서 끝나더라. 바람둥이는 DNA가 있는 것 같다. 한 번 바람피우는 사람은 무조건 계속 바람피운다"고 혀를 내둘렀다.

그는 "세상이 참 좁은 게 친구 남자친구의 바람을 목격한 적이 있다. 노래방에서 지나가다가 열린 방문을 보는데 친구의 남자친구가 앉아 있는 걸 봤다. 그래서 내가 친구에게 연락했다. 친구는 남자친구가 노래방에 있는 걸 확인했다"고 충격적인 목격담을 털어놨다.

고민녀 사연의 최종 판결에 대해 한혜진은 "결혼반지는 최소한 나를 두고 바람피우지 않은 남자에게 받아라. 어떻게 결혼반지를 바람남에게 받나? 저는 내 신랑이 바람남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바람피우지 않는 남자와 결혼하라"고 조언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