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포인트1분] ‘복면가왕’ 종이학= ‘뜨거운 안녕’ 이지형이었다.. 김현철 예상 적중

기사입력 2019. 06. 23 18:16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MBC '복면가왕'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종이비행기와 종이학이 1라운드에서 ‘ah-choo’를 열창했다.

2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종이비행기와 종이학의 노래가 담겨졌다.

종이비행기와 종이학은 1라운드 경연곡으로 러블리즈의 ‘Ah-choo'를 선곡했다. 반전 선곡에 판정단들은 놀랐다. 게스트로 무대를 보고 있던 러블리즈 멤버들은 깜짝 놀라며 반가움을 표했다.

원곡을 작곡한 윤상은 “남자가 부르는 아추를 상상한 적이 없는데, 의외로 굉장히 잘 어울렸다. 귀여운 매력이 있다”고 만족을 표시했다. 원곡 가수 러블리즈는 “종이학은 발라드 가수, 홍대광 씨일 것 같다. 종이비행기는 랩을 하시는 분일 것 같다”고 짐작했다. 김현철은 “종이학은 토이의 뜨거운 안녕을 부른 가수 이지형 씨일 것 같다”고 유추했다.

64대 35로 결과는 종이비행기의 승리였다. 종이학은 솔로곡 무대로 이승환의 ‘덩크 슛’을 선보이며 1라운드 무대와는 다른 매력을 뽐냈다. 명곡인 ‘뜨거운 안녕’의 비화에 대해서는 “오디션을 보던 중 이승환 형의 소개로 유희열 형을 만나게 됐다. 그 다음 주에 녹화를 했고, 그 다음 주에 음원이 발표됐다”고 깜짝 전하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