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이몽' 임주환, 180도 달라진 캐릭터 변화로 눈길, 극 '몰입도↑'

기사입력 2019. 06. 30 08:13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명진 기자]MBC 특별기획 드라마 ‘이몽’의 임주환(후쿠다 역)이 방송 초반 따뜻하고 부드러웠던 모습과 180도 달라진 날선 모습으로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6월 29일 방송된 31-34회에서는 임시정부 요인들의 체포를 실패하고 의열단 단원들과 대립하는 임주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의열단과의 총격전 끝에 박하나(차정임 역)의 총에 맞아 쓰러졌다. 수술 후 병상에 누워있던 임주환은 이요원의 꿈을 꾸며 깨어났고, 그녀와 대립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괴로운 듯 눈물을 흘리기도.

이후, 임주환은 어머니로부터 아버지가 암살당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충격에 휩싸였다. 일본의 국군화에 반대했던 아버지의 암살 배후에 군 상층부가 있다고 생각한 그는 주둔군 사령관인 이해영(히로시 역)을 찾아갔다.

임주환은 분노를 애써 감추는 듯 빨갛게 핏발 선 눈빛으로 이해영을 바라보며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 알고 있는지 물었다. 모르는 척 하는 이해영에게 그는 “저는 당신 맘대로 가지고 놀 수 있는 인형이 아닙니다. 잠시 눈이 멀었지만 지금이라도 깨달아 다행이죠”라며 싸늘하게 말했다. 그의 차가운 눈빛과 말투에서는 깊은 분노가 느껴지며 긴장감이 더욱 높아지기도.

믿고 싶었던 이요원과의 대립, 아버지의 죽음으로 변화를 겪게 된 임주환이 날선 칼날 같은 모습으로 방송 초반과 180도 변화되며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는 평이다.

MBC 특별기획 드라마 ‘이몽’이 방송 후반부로 향해가면서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