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정소민 "'리틀 포레스트' 이서진·이승기·박나래와 케미 기대돼"

기사입력 2019. 07. 11 09:14
리얼라이프
★커피만 마셔도 살이 빠진다?! 빼자카페 리얼특가
이미지중앙

배우 정소민/사진=판씨네마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정소민이 ‘리틀 포레스트’를 통해 예능에 도전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브라운관,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발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소민이 SBS 새 월화 예능 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에 합류해 화제를 모았다. ‘리틀 포레스트’는 맘껏 뛰놀 곳 없는 요즘 아이들에게 푸른 자연 속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무공해 청정 예능으로, 지상파 최초의 월화 파격 편성을 확정 지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정소민은 ‘리틀 포레스트’에 함께 하게 된 이유를 공개하면서 멤버들과의 케미에 대한 기대감 역시 드러냈다.

이날 정소민은 “내가 뭔가 예능을 해야겠다고 해서 하게 된 건 아니다. 예능에 대한 욕심은 전혀 없었고, 오히려 두려움이 더 컸다”며 “그런데 처음 프로그램의 포맷을 듣고, 내가 평소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라 흔쾌히 참여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연기를 하게 되면서 가장 크게 배운 것들 중 하나가 타인에 대한 이해였다. 그러다 보니 한 사람에게 유아기, 성장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걸 알게 됐고, 아이들이 자라는 환경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프로그램의 포맷 자체가 도시 아이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숲속의 삶을 체험하게 해주자더라. 평소 중요하게 생각하던 부분이라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무엇보다 정소민은 ‘리틀 포레스트’에서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와 관련 정소민은 “세 분 다 이번에 처음 만나보게 됐다. 아직 사진 촬영만 했지만, 네 사람이 모였을 때 전혀 생각지 못한 케미들이 있더라. 쉽게 상상이 가지 않는 조합이라 기대가 된다”고 털어놨다.

한편 정소민의 스크린 복귀작인 영화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준호)이 조선 최고의 남자 기생이 되어 벌이는 작품으로, 현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