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종영]"조선의 녹두꽃들이 있었기에"..'녹두꽃', 뭉클했던 갑오년의 역사

기사입력 2019. 07. 14 08:30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SBS '녹두꽃'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조정석을 비롯한 수많은 의병들이 녹두꽃으로 세상에 희망을 안겼다.

지난 13일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이 48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운동의 역사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와 '육룡이 나르샤' 등을 연출하며 사극의 신기원을 연 신경수PD와 '정도전'을 통해 섬세하면서도 거침없는 필력을 자랑한 정현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사극계의 강자가 한 데 모인 셈이었다.

'녹두꽃'은 가슴 아픈 우리의 역사 중 하나인 동학농민운동을 배경으로 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지점들이 많았다. 특히 동학농민운동 125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해 만들어져 2019년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그 시대 민초들의 정신을 되새겼기에 큰 울림을 안겼다.

동학농민운동의 주인공은 동학군을 이끈 전봉준이다. 하지만 '녹두꽃'은 전봉준을 내세우되 전봉준의 일대기나 영웅 스토리가 아닌 그 시대에 사는 한 이복형제의 모습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면서 평범한 한 형제가 격변의 시대에 마주하며 비극적 운명을 맞이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그대로 보여줄 수 있었다.

'녹두꽃'을 이끈 배우진들의 면면도 화려했다. 조정석부터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까지 수많은 배우들이 합류하며 1894년 갑오년의 민초들의 모습을 재현해냈다. '녹두꽃'에 출연한 배우들은 누구 하나 연기 구멍 없이 그 시대에 완벽하게 빠져들었고 열연을 쏟아냈다.

배우들의 활약 속 '녹두꽃'은 더욱 빛났다. 처형 순간까지 의연함을 잃지 않았던 전봉준(최무성 분)도 그랬으며 고부군수로 온 뒤 자괴감을 느끼고 결국 자결을 택한 백이현(윤시윤 분)도, 그런 동생의 죽음에 슬퍼하면서도 의병의 길을 이으며 녹두꽃이 된 백이강(조정석 분)도 더없이 완벽했다.

비록 전봉준은 죽고 동학동민운동은 실패로 돌아갔지만 이미 조선에는 수많은 녹두꽃들이 함께 하며 의병 활동을 지속했다. 그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우리가 있는 것. 배우들의 열연과 섬세한 스토리, 그리고 뭉클한 우리네의 역사가 만들어낸 작품이었다.

한편 SBS '녹두꽃' 후속으로는 '의사요한'이 방송될 예정이다. '의사요한'은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 지성, 이세영 등이 출연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